본문으로 바로가기
36989804 0372017033036989804 02 0201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용산구 “어린이 청소년 종합타운 이름 지어주세요”

글자크기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미래 세대를 위해 건립 중인 ‘어린이청소년종합타운’ 명칭을 내달 3~21일 공모한다고 30일 밝혔다.

어린이청소년종합타운 이미지와 특성을 살려 친근감을 주는 명칭을 찾는다. 선정 기준은 독창성, 상징성, 친밀성, 대표성 등 4개로 정했다. 구 관계자는 “다른 시설이름과는 차별화된 독창성이 필요하다”며 “어린이와 청소년 눈높이에 맞는 친근한 이름을 기대한다”고 했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는 1차 소위원회 심사와 2차 최종 심사에 따라 오는 5월 23일 구청 홈페이지에서 당선작을 발표한다. 최우수상 1명, 우수상 2명, 장려상 3명 등 6명을 선발한다. 수상자에게는 최대 50만원 상금이 주어진다.

참여를 원하는 주민은 응모신청서를 쓰고 담당자 이메일(201502025@yongsan.go.kr) 혹은 우편(서울특별시 용산구 녹사평대로 150 용산구청 9층 행복드림담당관)으로 내면 된다. 신청서는 구청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1인 당 1작품만 제출 가능하다. 기존 사용 중이거나 다른 시설과 비슷한 이름은 심사에서 제외된다. 동일작은 가장 먼저 접수된 작품만 인정된다. 출품작은 반환되지 않으며, 사용권과 저작권은 구청에 귀속된다.

원효로 옛 구청청사 5개동에 조성 중인 어린이청소년종합타운은 지역 대표 보육ㆍ교육ㆍ문화ㆍ여가 인프라가 될 예정이다. 오는 11월 준공된다. 육아종합지원센터, 열린카페, 장난감도서관, 원어민외국어교실 등이 조성될 계획이다.

성장현 구청장은 “다양한 시설을 아우르는 참신하고 친근한 이름으로 주민에게 한 발 더 다가서겠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