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979875 0102017032936979875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면세점서 일할 청년·경단녀 뽑습니다

글자크기
서울의 대표 관광지인 용산구가 면세점에서 일할 청년과 경력단절여성을 육성한다.

용산구는 고용노동부의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에 2년 연속 선정돼 면세점 서비스 전문인력 양성과정을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구 관계자는 “우리 구에는 서울 도심 면세점 중 가장 큰 HDC신라면세점이 있다”면서 “이번 프로그램은 지역 특성을 살려 일할 인력을 교육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용산구는 HDC신라면세점과 지역민 우선 채용협약을 맺기도 했다.

교육은 오는 5월 10일부터 8월 24일까지 용산여성인력개발센터에서 진행된다. 모집인원은 25명으로 누구나 신청할 수 있지만 청년과 미취업 여성, 용산구 주민 등을 우선 선발한다. 고용보험 가입자나 다른 국비 교육과정에 참여 중인 사람은 제외된다. 비용은 무료다. 교육은 주로 중국인 관광객을 겨냥한 중국어 수업 위주로 진행되며 면세점 판매 전문 교육, 사무자동화 활용, 전산회계 등도 다룬다. 총 교육시간은 300시간이다.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다음달 28일까지 신청서와 이력서, 자기소개서 등을 용산여성인력개발센터에 제출하면 된다.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교육생을 선발한다. 자세한 사항은 용산구 일자리경제과(02-2199-6793) 또는 용산여성인력개발센터(02-714-9762)로 문의하면 된다. 지난해 이 과정 수료자 24명 중 15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우리 구는 올해 국내 최대 규모인 1710실의 객실을 갖춘 용산관광호텔이 문을 여는 등 관광 인프라를 계속 확충해 가고 있다”면서 “HDC신라면세점, 용산관광호텔 등과 함께 교육생들의 취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