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91933 0512017032136791933 01 5.15.16-RELEASE 51 뉴스1 0

'준비된 후보' 문재인, 국민 캠페인으로 '소통' 이미지 극대화

글자크기

2012년 '국민명령 1호'보다 편의성 증대…50만건 이상 예상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후보가 '국민이 만드는 대선공약' 캠페인을 전개하며 '준비된 후보'로서의 이미지를 강화하고 있다.

최근 문 후보는 '전두환 표창장'과 '부산 대통령' 등 갖가지 논란에 휩싸였지만, 이에 개의치 않고 국민과 함께하는 정책 행보를 걷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문 후보는 이날 국민 참여형 캠페인과 함께 '내가 대통령이라면'이라는 온라인 플랫폼을 공개했다. 문 후보의 휴대전화(010-7391-0509)로 아이디어를 제안받고 검토를 거쳐 대선 공약에 반영하는 것이다.

문 후보에게 보낸 문자는 이날 문을 연 홈페이지에도 자동으로 등록돼 누구나 제안 사항을 볼 수 있다. 향후 문 후보는 좋은 의견을 낸 시민들에게 직접 찾아가 더 자세한 얘기를 나누는 기획도 예정하고 있다.

문 후보는 이미 정책·공약과 관련해 개별주제 조직으로 Δ일자리위원회 Δ비상경제대책단 Δ국민아그레망 Δ10년의 힘 위원회, 포괄적 조직으로 캠프 정책본부를 비롯해 정책공간 국민성장, 새로운 대한민국 위원회를 갖고 있다.

이처럼 매머드급 조직으로 '준비된 대통령'을 표방하고 있지만, 국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정책에 반영하는 '소통' 이미지도 더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문 후보는 지난 2012년 '대권 초년생' 때도 이와 비슷한 '국민명령 1호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당시 정책공모에는 3500건가량의 의견이 접수됐고, 이 가운데 대통령 질문시간제 도입, 65세이상 건강보험 본인부담금 인하, 장애등급제 폐지 등 18개 정책이 추려졌다.

국민명령 1호 프로젝트 때는 홈페이지 회원 가입이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로그인을 통해서만 참여가 가능했지만, 이번처럼 문자를 이용하게 되면 참여인 수가 늘어나고 특히 60대 이상의 어르신들도 쉽게 동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정책 제안' 등 딱딱한 제목이 아닌 '내가 대통령이라면'이라는 콘셉트를 내세워 국민의 참여를 유도했다는 것이 문 후보 측의 설명이다.

만약 문 후보가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되면 해당 캠페인은 대선날까지 전개될 예정인 가운데 문 후보 측은 총 50만명 이상이 참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첫날에만 1만5000건 이상의 문자가 들어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날에는 특히 '미세먼지 대책'과 관련한 의견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전병헌 더문캠 전략기획본부장은 "국민집단지성 캠페인은 헌법 1조의 정신과 가치를 실천하는 첫걸음"이라며 "국민의 문자는 문재인의 대선 공약과 일정이 되고, 국민의 할 말은 문재인의 할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출마 선언에서도 국민과의 소통에 방점을 찍으며 다른 후보와 차별성을 두고 있다.

문 후보는 오는 23일 SNS를 통해 영상으로 대선 출마선언을 한다. 이는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힐러리 전 민주당 후보가 사용했던 방식이다.

출마선언문은 '국민과 함께 정권교체'라는 슬로건에 맞춰 국민의 참여로 작성됐으며 출마선언 낭독 또한 국내외 시민들과 함께한다.
parksj@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