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91613 0242017032136791613 01 5.15.16-RELEASE 24 이데일리 34440086

최순실 '곰탕'·이재용 '짜장면'…朴 점심 메뉴는?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점심 메뉴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1일 뇌물 수수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전 조사를 마친 뒤 점심 식사로 김밥과 초밥, 샌드위치를 먹은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박 전 대통령 변호인인 손범규 변호사는 점심 식사 전 박 전 대통령이 “변호사들과 함께 도시락을 드시기로 했고, 직원들이 도시락을 준비해 왔다”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 오전 조사는 이날 오전 9시35분부터 낮 12시5분까지 진행됐다. 검찰 관계자는 “특이 사항 없이 조사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날 조사는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가 사용하는 1001호 조사실에서 이원석(48·사법연수원 27기) 특수1부장, 한웅재(47·연수원 28기) 형사8부장 주도로 진행됐다.

박 전 대통령 측에서는 유영하·정장현 변호사가 입회해 번갈아가며 방어권 행사를 도왔다.

한편 피의자 조사를 받으러 검찰에 나온 전직 대통령들은 점심식사로 도시락(노태우 전 대통령)과 특곰탕(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먹은 바 있다.

박 전 대통령과 공범으로 지목된 최순실씨는 첫 검찰 조사 당시 곰탕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특별수사팀 첫 조사 당시 짜장면을 먹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