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91420 0182017032136791420 01 0101001 5.17.5-RELEASE 18 매일경제 0

자유한국당, 문재인 아들 공공기관 특혜 입사 의혹 제기

글자크기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아들 문준용 씨가 특혜 채용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자유한국당은 21일 문준용 씨가 한국고용정보원에 서류를 5일 가량 늦게 제출했고 양쪽에 귀걸이를 한 사진을 이력서에 첨부해 제출한 점, 자기소개서도 3매 분량 항목에 12줄만 적어내고 합격을 한 점을 근거로 취업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당은 당시 고용정보원장이 문 전 대표가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을 지낼 때 노동비서관으로 재직했으며 특혜 의혹을 밝히기 위해 국회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문 전 대표는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을 만든다고 외쳤는데 정작 아들은 공공기관에 반칙과 특혜를 통해 입사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며 "'반칙 후보'가 대통령이 돼서야 되겠냐"고 말했다.

정태옥 원내수석부대표는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의 이화여대 특혜입학 의혹과 똑같다고 주장했다.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정유라는 비판받아도 되고 문 전 대표 아들은 그냥 넘어가야 하냐"며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위해 청문회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고용정보원은 당시 연봉이 3200만원으로 대기업 평균인 2900만 원보다 높은 '꿀 직장'"이라며 "2명 뽑는 데 2명 응시했다는, 상식으로 이해되지 않는 해명으로 이 문제가 풀렸다는 선거관리위원회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더 기울게 한다"고 비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경서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