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91372 0182017032136791372 01 0101001 5.16.8-RELEASE 18 매일경제 0

안희정 "품위·품격있는 경선 만들자"

글자크기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청남도지사가 "품위·품격있는 경선 만들자"고 밝혔다.

안 지사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전날 의원 멘토단 간담회에서 한 발언을 소개하며 "경선 캠페인이 네거티브로 흐르지 않도록 품격과 절제 있게 말하고 상대를 존중하자"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전 대표의 '전두환 장군 표창' 발언은 군 복무를 성실히 했다는 애국심을 강조한 끝에 나온 발언이었다"며 "5·18 광주 정신을 훼손하려고 한 발언이 아니었다"고 썼다.

안 지사는 "문 전 대표가 하고자 했던 발언의 취지를 의심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는 문 전 대표 측과 안 지사 측의 표창장 공방을 자제시키려는 의도로 보인다.

안 지사 측 대변인인 강훈식 의원도 이날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두환 표창'과 관련해 캠프 차원의 논평을 내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문 전 대표가) 호남에 가서 해명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해서 문제 제기했다"며 "(이번 사안이) 문 전 대표와 광주 민심의 대결로 변한 만큼 논평이나 반응은 자제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강 의원은 문 전 대표의 대응 방식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선의 발언'이 논란이 됐을 때는 안 지사가 사과하고 담백하게 문제를 풀려고 애썼다"며 "실수라면 (문 전 대표) 자신이 해명해야지 주변이 답할 문제는 아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또 "(문 전 대표는) 사진을 캠프가 골라줬다고 하는데 난센스"라며 "자기 인생을 보여줄 사진 한 장을 캠프가 고를 것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표창장 논쟁은 문 전 대표가 지난 19일 TV토론에 출연해 군 복무 시절 사진을 공개하며 "전두환 장군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고 발언하면서 불거졌다.

[디지털뉴스국 배동미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