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90310 0142017032136790310 03 0304001 5.17.5-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삼성 채용시스템 한때 장애, 지원 마감 22일 오후 5시로 하루 연기

글자크기
삼성그룹 상반기 채용 일정이 당초 마감일인 21일 전산시스템에 장애가 발생하면서 지원서 접수가 하루 연장됐다. 이에따라 지원자들은 22일 오후 5시까지 지원서를 제출하면 된다.

21일 삼성그룹은 상반기 채용 일정을 하루 연장한 22일 마감한다고 밝혔다. 이날 새벽 12시부터 6시까지 전산시스템 오류로 지원접수가 불가능했던 데에 따른 후속 조치다. 이는 채용 공고를 올린 전 계열사에 해당한다.

이날 새벽 약 6시간 가량 삼성 채용시스템 홈페이지는 오류가 발생했다. 삼성은 "전산시스템 상 마감 시간 설정이 잘못돼 해당 시간 동안 지원서 접수가 일시중단 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삼성 채용 홈페이지는 정상 운영 중이며 22일 오후 5시까지 지원서를 받고 있다.

이번 삼성그룹 공채는 그룹 차원으로 진행하는 마지막 공채다. 하반기부터는 각 계열사가 개별적으로 채용에 나서게 된다.

이번 공채는 기존과 같은 방식과 전형으로 치러지며 다음달 16일 서류전형 합격자들을 대상으로 직무적성검사 실시한다. 이어 4~5월 면접을 치루고, 5월께 최종합격자가 발표된다.

상반기 채용을 진행하는 계열사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증권, 삼성물산(상사·리조트·패션), 호텔신라, 에스원,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 제일기획 등이다.

삼성그룹 계열사 가운데 삼성카드, 삼성중공업, 삼성엔지니어링, 삼성물산 건설부문 등은 이번 상반기 공채를 하지 않는다.

삼성카드는 최근 몇 년간 하반기에만 공채를 해왔고, 삼성중공업은 조선업 불황과 구조조정이 겹친 탓에 지난해 하반기부터 신입 공채를 하지 않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과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상반기 채용을 하지 않은 것은 외환위기 이후 처음이다. 두 회사는 경영 상황을 보며 여력이 가능한 대로 하반기에 신입을 채용할 계획이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