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89479 0862017032136789479 00 5.15.15-RELEASE 86 톱스타뉴스 0

[스타포커스] ‘자체발광 오피스’ 고아성 X ‘당신은 너무합니다’ 구혜선, 안방극장 대세는 ‘짠내 나는 캔디’

글자크기
[톱스타뉴스 이호영 기자]최근 안방극장에는 짠내 폴폴 나는 캔디녀들의 활약이 돌풍처럼 불고 있다.

MBC 주말 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의 구혜선과 자체발광 오피스’의 고아성은 팍팍한 요즘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는 고군분투 캔디로 거듭나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어내고있다.

톱스타뉴스

"‘자체발광 오피스’ 포스터 / MBC ‘자체발광 오피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자체발광 오피스’ 고아성

‘자체발광 오피스’는 계약직 신입사원의 갑을 체인지 오피스 입문 드라마로 청춘들이 공감하는 내용과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웃짠웃짠’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취준생 고아성은 101번째 면접에서 서러운 을(乙)들의 마음을 대변해준다.

왜 이곳에 지원했냐는 질문에 고아성은 이렇게 대답한다. “갑이 되고 싶었으니까요. 제가 겪은 아르바이트 3개에서 분명하게 배운 것은 갑은 세고, 을은 언제나 고달프다는 것입니다. 조그마한 회사는 더 큰 회사의 을이 되어서 사소한 일에도 언제나 고개부터 숙여야 했으니까요. 그래서 되고 싶었습니다. 대기업, 정규직, 폼 나는 갑이 되어서 부당하면 부당하다고 말하고 싫은 건 싫다고 말하는 그런 사람으로 일해보고 싶었습니다” 라고.

고아성은 100번 넘어져도 101번 일어났다. 학비에 생활비까지 벌기 위해 끊임없는 알바생활로 남들 다 쌓는 스펙 쌓기도 힘들었던 고아성은 취업이란 벽에 번번이 넘어진다. 거기에 6개월밖에 남지 않은 시한부 일지 모른다는 말까지 듣게 된 고아성, 그럼에도 그녀는 101번째 면접에 꿋꿋이 참석해 정식 공채 합격은 아니지만 3개월 계약직으로 뽑히게 된다.

톱스타뉴스

"‘당신은 너무합니다’ 포스터 /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당신은 너무합니다’ 구혜선

‘당신은 너무합니다’의 구혜선(정혜당)은 극 중 엄정화(유지나)의 모창가수로 활동하는 카바레 가수다.

‘당신은 너무합니다’는 불꽃같은 인생을 사는 스타가수와 그녀의 모창가수가 유행가 가사처럼 애증과 연민으로 얽히며 펼치는 달콤쌉싸름한 인생 스토리를 담아낼 드라마로, ‘금 나와라 뚝딱’, ‘여자를 울려’ 등의 작품을 통해 탄탄한 필력을 자랑해 온 하청옥 작가와, ‘욕망의 불꽃’, ‘내 딸 금사월’, ‘왔다 장보리’ 등 MBC 주말드라마 흥행불패 신화를 써온 백호민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극중 구혜선은 돌아가신 어머니, 그리고 남겨진 빚 때문에 학교도 포기하고 어린 시절부터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맏딸이자 가장이었다.

엄정화가 멋진 의상을 입고 화려한 조명아래 공연을 하는 반면 ‘가짜 가수’ 구혜선은 어딘가 엉성한 옷을 입고 다 깨진 화장품을 꾹꾹 눌러가며 무대에 나선다. 손님들이 던지는 물병, 안주를 맞아가면서도 서러운 을(乙), ‘짝퉁가수’는 웃음을 잃지 않는다.

10년된 남자친구를 잃어도 그토록 존경하던 우상에게 배신당해도 구혜선은 웃음을 잃지 않는다. 얄팍한 연민에 자존심을 팔지도 않는다. 1년 전 구혜선의 애인 재희를 빼앗은바 있던 엄정화는 구혜선이 정식 가수가 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려고 했지만 구혜선은 자신을 도우려는 유지나에게 “오히려 불쾌하다”고 말한다. 구혜선에게 얄팍한 동정심과 연민은 금물이다.

이토록 서러운 수난에도 굴하지 않고 매사 당찬 행보를 이어나가는 ‘현대판 캔디’ 그녀들이 사랑받는 이유 아닐까?

언제쯤 탄탄대로를 걸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호영 기자: reporter@topstarnews.co.kr / 취재 및 보도 Reporter@TopStarNews.co.kr
Copyright ⓒ 톱스타뉴스(www.TopStarNews.Net)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