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88567 0242017032136788567 02 0201001 5.17.5-RELEASE 24 이데일리 0

정부 "내일 기상 양호"..세월호 인양 막바지 준비

글자크기

22~24일 파고 1m 이하..기상여건 충족

장비 사전점검, 선박·드론 접근금지

본인양 때 미수습자 가족도 참여

해수부 "22일 오전 6시 본인양 여부 결정"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오는 22일부터 세월호 침몰 해역의 기상 여건이 양호한 것으로 나타나, 정부가 세월호 인양을 위한 막바지 준비에 나섰다. 정부는 22일 본인양을 시도할지 여부는 이날 오전 6시에 나오는 예보를 본 뒤 확정하기로 했다.

21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호주 기상 예보 업체 OWS(Offshore Weather Service)는 이날 오전 6시에 인양 업체 상하이샐비지와 해수부에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최대 파고(波高)가 1.5m 이하라고 알려왔다. 특히 22일 오전 6시부터는 파고가 1m 이하로 떨어져 24일까지 0.5~1m를 유지했다.

◇본인양하면 이르면 22일 낮 세월호 뜬다

정부는 인양에 필요한 시간을 고려할 때 ‘3일간 1.5m 이상의 파도가 없는 시기’를 세월호 인양 최적기로 보고 있다. 이번 달에는 파고가 낮아 본인양이 가능한 소조기가 오는 24일까지다. 호주 기상 예보 업체 OWS는 하루 두 차례(오전 6시, 오후 6시) 세월호 침몰 해역에 대한 예보를 한다.

22일 오전 6시 예보에도 이 같은 추세가 계속되면 이날 오전 시험인양을 한 뒤 본인양을 시도할 수 있다. 해수부는 본인양을 시도할 경우 선체가 수면 위로 부상하는 시점을 6~8시간 이후로 보고 있다. 기상 여건이 좋을 경우 이르면 22일 낮에는 선체가 수면 위로 떠오를 수 있는 셈이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막바지 준비에 나섰다. 66개 유압잭 및 와이어의 인장력, 중앙제어 장치의 센서들에 대한 테스트와 보완작업 등 인양을 앞두고 사전점검을 완료한 상태다. 22일 오전에는 작업 반경 1마일(1.6km) 이내 선박·드론 접근과 상공 500피트(152.4m) 이내의 헬기 접근을 금지하기로 했다.

본인양을 시도할 경우 미수습자 가족들도 현장 부근에서 인양 과정을 볼 예정이다. 해수부는 취재진(방송·사진·펜)과 미수습자 가족 등이 탑승할 선박을 준비했다. 본인양을 시도한 이후에는 진도군청에서 일일 정례 브리핑을, 선체 거치 이후에는 목포신항 부근 사무실에서 브리핑과 취재지원을 할 예정이다.

◇본인양 어려우면 내달 4~5일께 시도

다만 현재 해수부는 22일 본인양 가능성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해수부는 오는 22일 오전 6시 예보를 본 뒤 본인양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기상여건에 따라 변경되는 부분이 있다”며 “공식 입장은 오전 6시 예보를 보고 말씀 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지난 18일 해수부는 “19일 인양 시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힌 지 불과 2시간여 만에 기상 악화로 계획을 수정했다. 기상여건이 악화되고 와이어가 꼬여 19일에 선체를 해저 면에서 1~2m 들어 올리는 시험인양도 보류됐다.

22일 본인양이 불가능할 경우 내달 초 소조기(4~5일께) 때 인양 시도를 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내달 16일 세월호 3주기까지는 인양을 완료해 목포신항에 거치할 계획이다. 윤학배 해수부 차관은 “테스트가 성공하고 기상여건이 충족되면 4월5일 소조기에 인양 시 16일에 목포신항 거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목포신항에 선체가 거치된 뒤 미수습자 수습이 가능하다”며 “선미 객실부, 접근하기 어려운 부분에 미수습자가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은 지난 15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위원장 김영춘), 해수부와의 간담회에서 “세월호에는 미수습자 9명이 있는 만큼 인양을 할 때 이 부분이 우선 고려돼야 한다”며 “만약 찾지 못했을 경우를 대비해 대책을 세워 주길 바란다. 인양 과정에 미수습자 가족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정부가 조치를 취해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OWS(Offshore Weather Service)=호주, 아시아지역 기상예측 민간 전문기관(https://offshoreweather.biz)이다. OWS는 기상청 자료와 달리 인양 해역 등 특정 지역에 대한 정밀한 기상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BP 등 글로벌 에너지기업 등과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 해수부 인양추진과 관계자는 “OWS 자료 외에 한국·중국·미국·독일 기상청 자료,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너울 관련 자료를 인양 관련해 참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음은 세월호 인양 과정이다.

이데일리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