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86728 0232017032136786728 03 0309001 5.17.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中 사드 몽니]한중갈등 장기화 조짐…속 타는 롯데

글자크기
정부, 중국 사드 보복 WTO 문제제기
중국내 반한감정 계속…롯데 중국 대형프로젝트 차질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둘러싼 한중갈등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롯데그룹의 한숨도 깊어지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중국의 한국여행 전면금지 조치 등 최근 잇따른 사드 보복과 관련 세계무역기구(WTO) 서비스이사회에서 문제를 제기했다. 정부는 중국정부의 관광유통 분야 제제가 WTO 의 ‘최혜국 대우’와 ‘내국민 대우’ 원칙을 위배됐다고 보고있다.

최혜국 대우는 한 나라가 외국에 부여하는 가장 유리한 대우를 협정 상대국에도 부여하는 걸 말한다. 내국민 대우는 외국인을 자국민과 차별하지 않고 동등하게 대우하는 것이다.

다만 이번 문제제기는 공식 제소가 아닌 만큼 WTO가 즉각 조사에 나서기는 어렵다는 관측이다. 중국은 한국 관광금지나 롯데그룹에 대한 보복 조치는 자국법에 따른 조치인데다 중국인들의 선택인 만큼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중국 정부는 전날 "양국 무역은 민의에 기초해야 한다"며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는 계속되고 있다. 최근 중국 칭다오에 있는 한국기업 가방 공장에 중국 공안이 갑자기 찾아와 한국인 근로자들에게 "사드 문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고 답변을 녹화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중국내 반한 시위에는 초등학생들까지 참가하면서 국제적인 비난을 사기도 했다.

중국의 반발이 거세지면서 사드 보복 1순위인 롯데그룹은 현지 대형 프로젝트도 차질을 빚고있다. 롯데그룹이 중국 랴오닝성 선양시에 야심차게 진행 중인 '롯데타운 프로젝트'의 일환인 '롯데월드 선양' 조성 공사는 아직까지 재개하지 못하고 있다.

3조원 상당을 투입해 대형 쇼핑몰, 호텔, 테마파크, 주거단지 등을 조성하는 프로젝트로 중국판 '롯데 월드타워' 프로젝트인 롯데월드 선양은 지난해 12월 사드 배치 논란 속에서도 선양시가 미뤄지던 건축허가를 내주면서 훈풍을 타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후 중앙 정부가 소방점검 상의 문제점을 지적해 공사가 중단됐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