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86218 0362017032136786218 01 0101001 5.17.9-RELEASE 36 한국일보 0

한국당 “진실 밝혀지길”… 바른정당 “국정농단 사죄 없어 유감”

글자크기
한국일보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면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고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한 만큼 오늘 출석으로 모든 진실이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21일 검찰 출석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며 박 전 대통령을 옹호한 반면 바른정당은 “국정농단과 관련해 사죄가 없어 유감”이라는 상반된 반응을 내놓았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면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고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한 만큼 오늘 출석으로 모든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검찰을 향해 “어떤 외압이나 외부 여론에 휘둘리지 말고 오로지 법과 원칙에 따라 실체적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며 “국가의 품격과 국민 통합 등을 고려해 조사 과정에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안전에도 각별히 신경 써줄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헌정 사상 최초로 탄핵 결정을 받은 전직 대통령으로서 국민들에게 보다 진정성 있는 메시지를 원했건만 끝끝내 형식적인 입장만을 밝힌 채 검찰청사로 사라졌다”며 “작금의 국정농단 사태의 당사자로서 국민들에게 진정성 있는 사죄의 마음을 표명하지 않은 데 대해서는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지적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한국일보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출석일인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정당 대표실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겸 당대표 권한대행를 비롯한 지도부가 박 전 대통령의 출석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2017-03-21(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