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82870 0032017032136782870 08 0201001 5.17.5-RELEASE 3 연합뉴스 0

KAIST 김재경 교수 '노벨상 펀드'서 15억원 받는다

글자크기

HFSP 지원 '신진 연구자 지원 프로그램' 선정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수리과학과 김재경 교수가 휴먼 프론티어 과학 프로그램(HFSP)이 지원하는 '신진 연구자 지원 프로그램'에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연합뉴스

김재경 교수



HFSP는 1989년 뇌과학과 인체기능 등 생명과학 분야의 기초연구 지원을 위해 설립된 정부 간 국제기구로, G7 회원국과 유럽연합 등이 참여하고 있다.

1990년부터 시작된 연구비 지원 프로그램에 선정된 대상자 7천여명 가운데 26명이 노벨상을 수상해 '노벨상 펀드'로도 불린다.

신진 연구자 부문에서 한국인 연구자가 지원을 받는 것은 지난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김진현 연구원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올해는 60여개 국가에서 지원한 1천73개팀 중 9개 팀이 선정됐으며, 국내에서는 김 교수와 서울대 김성연 교수가 선정됐다.

김 교수는 뇌 과학자인 하빅스 흐로닝언대학 교수, 에이톤 미시간대학 교수, 쥬브리겐 두셀도프대학 교수와 함께 '생체리듬과 수면이 뇌 인지 활동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라는 주제로 3년간 매년 45만 달러(총 15억원)를 지원받게 된다. 김 교수는 최근 확률론 등 수학 모델을 이용해 생체시계가 불안정한 교대·야간 근무 종사자들이 암 발병률이 높은 이유를 밝힐 수 있는 연구 결과를 사이언스, 미국국립과학원회보 등 권위 있는 국제 학술지에 발표해 주목받았다.

김 교수는 "현재 잠이 뇌의 활동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며 "수학과 생명과학을 융합해 생명과학이 밝히지 못했던 복잡한 뇌 현상을 이해할 수 있는 획기적인 연구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