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81200 1072017032136781200 05 5.16.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NFL 스타 쿼터백 출신 팀 티보, 마이너리그 싱글 A에서 출발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홍지수 기자] 프로 미식축구(NFL) 스타 쿼터백 출신 팀 티보가 프로 야구에서는 마이너리그 싱글 A에서 첫 시즌을 맞는다.

메이저리고 홈페이지 MLB.com은 21일(한국 시간) "뉴욕 메츠와 계약한 티보가 메츠 산하 싱글 A 콜롬비아 파이어플라이스에서 개막을 맞는다"고 보도했다. 존 카츠 콜럼비아 구단주는 "티보는 미국인 모두가 관심을 갖는 선수"라며 "그를 보러 많은 팬이 올 것이고 우리 팀도 힘을 얻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필리핀에서 태어난 티보는 고교 시절 미식축구와 야구 모두에서 두각을 나타냈고 플로리다대학교에서 미국 최고의 쿼터백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NFL 입단을 택했다. 2010년 프로에 입문 한 뒤 티보에 대한 평가는 엇갈렸다. 그러나 2011년 시즌 덴버 브롱코스에서 뛰며 마이애미 돌핀스와 경기에서 기적 같은 역전극을 펼치며 스타플레이어로 도약했고 플레이오프에서 피츠버그 스틸러스를 꺾으면서 입지를 다졌다.

한쪽 무릎을 땅에 대고 다른 무릎에 팔꿈치를 올리며 손을 이마에 대는 세리머니가 '티보잉'으로 불릴 정도로 그의 인기는 대단했다. 2013년 은퇴를 선언한 뒤 해설과 자선 사업을 병행하다 2015년 NFL에 복귀했지만 한 경기도 못 뛰고 다시 방출됐다.

그다음 선택은 야구였다. 지난해 9월 메츠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한 티보는 올해 초청 선수 신분으로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에 합류했다. 그러나 메이저리그의 벽은 높았다. 시범경기에서 20타수 4안타(타율 0.200)에 그친 티보는 시범경기 일정이 끝나기도 전에 "마이너리그로 내려가라"는 통보를 받았다.

■ 오늘의 스포츠 소식 '스포츠 타임(SPORTS TIME)'은 매일 밤 10시 SPOTV에서 볼 수 있습니다.<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