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80794 1072017032136780794 05 0506003 5.17.9-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EPL] 제이미 바디, 태업 논란으로 "살해 협박 받고 있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조형애 기자] 레스터 시티 스트라이커 제이미 바디가 살해 협박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전 감독을 해임하기 위해 태업했다는 의심 때문이다.

바디는 21일(한국 시간) 영국 세인트 조지 파크 잉글랜드 축구 대표 팀 훈련장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최근 우리 팀과 관련된 일들이 알려진 뒤 살해 협박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소셜미디어 등 온라인상은 물론 길을 걷다가도 위협을 받는다. 문제는 우리 가족들도 이런 끔찍한 일을 겪고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디는 "축구 팬들이 라니에리 감독과 관련된 일련의 일들로 어떤 마음을 가졌는지 이해한다"면서 "하지만 선수들을 오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 팀 레스터 시티는 올 시즌 강등권에 머물며 최악의 성적을 냈지만 라니에리 감독이 해임된 뒤 최근 4연승을 달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선수들이 라니에리 감독을 쫓아내기 위해 태업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영국 매체들은 바디를 비롯한 선수들이 구단주를 찾아가 라니에리 감독 경질을 요구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바디는 SNS에 '항명설'을 부인했지만 비판 여론은 잦아들지 않았다. 오히려 온·오프라인에서 바디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바디는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세비야전을 끝내고 (라니에리 감독 경질을 요구하기 위해) 구단 고위 관계자에게 찾아갔다는 루머가 있는데 터무니없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경기 후 도핑테스트를 세 시간에 걸쳐 받았다. 당시 몇몇 취재진이 나를 기다렸으니 여러분들도 잘 알 것이다"고 했다.
■ 오늘의 스포츠 소식 '스포츠 타임(SPORTS TIME)'은 매일 밤 10시 SPOTV에서 볼 수 있습니다.<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