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80672 0092017032136780672 05 0506001 5.17.9-RELEASE 9 뉴시스 0

[WC최종예선]'어딜 가도 공안'…중국, 슈틸리케호 보호에 만전

글자크기
뉴시스

중국 공안의 경비


뉴시스

한국 대표팀 훈련장에 배치된 중국 공안


훈련장, 숙소에 공안 대거 배치

【창사(중국)=뉴시스】권혁진 기자 = 오는 23일 중국 창사에서 열리는 한국과 중국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6차전은 앞선 경기들과는 다른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축구와 정치를 한 묶음으로 보는 시선은 그리 바람직한 일은 아니지만 이번 경기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갈등을 분리시키는 것 역시 쉽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자연스레 부각된 것이 안전 문제다.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고, 단체 여행객의 국내 입국이 금지되는 등 중국 내 반한 감정이 절정에 달하면서 선수단은 물론 원정 응원단과 취재진까지 적잖은 긴장감을 안고 중국땅을 밟아야 했다.

이를 의식한 듯 중국측은 최상급 경호로 선수단 보호에 나섰다. 대표팀 선수들이 머물고 있는 숙소에는 혹시나 모를 불상사에 대비해 공안들이 진을 치고 있다. 선수들이 묶는 33층과 34층에는 사복경찰까지 등장했다.

훈련장의 공기 또한 별반 다르지 않다. 지난 20일 중국 입성 후 첫 훈련을 실시한 슈킬리케호는 30명이 넘는 공안의 호위 속에 부담 없이 호흡을 맞췄다. 이들은 취재진의 동선까지 철저히 통제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이렇게 많은 경찰들이 훈련장을 지키는 것은 처음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당초 대한축구협회는 중국 원정에 대해 적잖이 긴장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에 공문을 보내 선수단과 응원단의 신변안전에 각별히 신경써달라고 요구했을 정도였다.

지금까지는 평소 원정과 다름없는 평온한 분위기다. 중국은 중국 대표팀 훈련 시간을 숨기는 등의 몽니를 부리고 있지만 경기 외적인 요구에는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AFC가 우리 측 안전 보장 요구에 보낸 답변서에는 'Believe'라는 표현이 적혀있었다. 통상 공문에 이런 표현은 쓰지 않는다. 그만큼 중국을 믿는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중국은 축구와 정치를 되도록이면 떼어내려는 모습이다. "이번 경기와 사드는 관련이 없다"는 한 중국 취재진의 말이 이를 잘 대변해준다.

hjkwon@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