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80486 0242017032136780486 03 5.16.2-RELEASE 24 이데일리 0

현대차, 중국형 아반떼 ‘올 뉴 위에동’ 출시

글자크기

베이징, 광저우 등 6개 도시에서 동시 신차발표

현대차 중국 단일 판매 최다 차종 133만여대 판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보경 기자] 현대자동차(005380) 중국 합자법인 베이징현대가 20일(현지시간) 중국에서 ‘올 뉴 위에동(영문명 : CELESTA)’ 신차발표회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이번 신차발표회는 중국 베이징, 광저우, 청두, 항저우, 시안, 정저우 등 6개 도시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2008년 중국시장에 첫 선을 보인 위에동은 중국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지난해까지 베이징현대 단일 판매 차종 기준 최다인 133만여대가 판매됐다.

장원신 베이징현대 총경리 부사장은 “이번에 출시되는 ‘올 뉴 위에동’은 C2 로우(low) 차급 대응을 위해 개발된 중국 전용 차종으로 동급 최대 공간성 등 기본 상품성과 합리적 가격을 겸비한 중국 전용 경제형 패밀리 세단”이라며 “위에동의 베스트셀링카 이미지를 계승함으로써 영 패밀리 고객층을 집중 공략하며 중국 C2 로우 시장 내 볼륨 모델로서의 위상 구축을 통해 베이징현대 대표 패밀리 세단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중국 C2 차급 시장은 674만대로 전년에 비해 9.2% 성장했다. SUV 차급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시장이다. 그 중에서도 ‘올 뉴 위에동’이 속하는 C2 로우급 시장은 142만여대 규모로 ‘장안포드 에스코트’, ‘상기GM 카발리에’ 등 합자사 차종 위주로 시장이 형성돼있다.

‘올 뉴 위에동’은 베이징현대가 C2 로우 차급에 선보이는 중국 전용 신차다. 화려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에 넓은 실내 공간과 최고 수준의 연비 성능 등 실용성, 그리고 중서부 지역 도로환경에 특화된 주행성능에 중점을 두고 개발 됐다.

디자인으로는 대범하면서도 강인한 외관 디자인에 신규 적용된 대형 캐스케이딩 그릴을 탑재했고, 공간감과 개방감을 강조한 수평적 레이아웃에 사용 편의성을 고려한 인체공학적 센터페시아 설계로 편안하면서도 안락함을 느낄 수 있는 실내 디자인을 구현했다. 또한 동급 최대 2열 헤드·레그룸 및 트렁크 용량 확보를 통해 넓은 실내공간과 적재공간을 확보했다.

아울러 감마 1.6 MPI 엔진에 6속 변속기의 파워트레인 탑재로 저중속에서의 성능을 개선하는 한편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를 확보하였고, 직립형 쇽업소바 적용을 통한 험로 승차감 개선 및 도어 이중 실링 적용으로 소음진동(NVH)을 최소화시키는 등 중국 영 패밀리 고객층을 위한 차별화 된 USP를 확보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남양연구소와 중국기술연구소가 힘을 모아 완성해낸 역작 ‘올뉴 위에동’은 향후 베이징현대 위에동의 베스트셀러 모델로서의 이미지를 계승하며 중국 C2 로우급 시장을 선도해 나갈 전략 차종”이라며 “올해도 성공적인 중국 사업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04년 ‘이란터’라는 이름으로 중국시장에 처음 선보인 아반떼 시리즈는 지난해까지 ‘위에동’, ‘랑동’, ‘링동’ 4개 차종을 합쳐 총 379만 7000여대가 판매됐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