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80383 0722017032136780383 05 5.15.15-RELEASE 72 JTBC 15949230

슈틸리케호 첫 현지 적응훈련…'혐한' 분위기 넘어라

글자크기
[앵커]

우리 축구 대표팀이 모레(23일) 월드컵 최종예선 중국전을 앞두고 현지 적응훈련을 시작했습니다. 이번 한중전은 사드 배치를 둘러싼 혐한 분위기와 맞물려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중국 창사에서 전영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창사시에선 한국 식당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매출은 반토막이 났다고 하소연합니다.

일부 식당에선 사드 배치를 반대한다는 간판도 내걸었습니다.

[현지 교민 : 자기네들끼리 중국말로 '한국인 때려버릴까' 이런 식으로 얘기했고. 모르는 일이죠. 경기 당일에 만약 한국 대표팀이 승리를 하면.]

경기가 열릴 허룽 스타디움은 적막이 감돕니다.

중국대표팀은 전력 노출을 막기 위해 이렇게 훈련장 주변을 5m 높이의 대형 가림막으로 에워쌌습니다. 치열한 신경전은 이미 시작됐습니다.

유럽파 선수들이 합류한 슈틸리케호는 곧바로 팀 훈련에 돌입했습니다.

공격의 핵인 지동원과 구자철, 기성용은 지난 주말 소속팀 경기에 출전했지만 몸놀림이 가벼웠습니다.

5만5000명 중국 관중의 일방적 응원도 개의치 않겠단 각오입니다.

[구자철/축구 대표팀 : 승점 3점을 가져오기 위해선 상대가 중국이고 여기가 중국이라는 점이 중요한 게 아닙니다.]

3승1무1패, A조 2위의 한국 축구가 이번에 중국을 꺾으면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의 7부 능선을 넘습니다.

JTBC는 모레 저녁 8시20분부터 월드컵 최종예선 중국전을 단독 중계합니다.

전영희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