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80368 0182017032136780368 03 5.15.16-RELEASE 18 매일경제 0

현대엔지니어링, 장애인 일자리 창출 `희망카페`열어

글자크기
매일경제

20일 양천구 목동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열린 `희망카페` 개소식과 장애인일자리창출 협약식에서 김수영 양천구청장(왼쪽 두번째)과 현대엔지니어링 박찬우 전무(오른쪽 두번째)가 카페에서 장애인 바리스타들이 만든 커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엔지니어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청년과 장애인들이 함께 일할 수 있는 작업장을 열면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20일 양천구청과 함께 지원하는 장애인 채용카페 '희망카페'를 처음 열고 운영에 돌입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개소한 2호점에 이어 23일 1호점(신정동 해누리타운), 오는 6월 3호점(신월보건지소)을 잇달아 개소할 예정이다. 카페 각 지점마다 매니저 1명과 발달장애인 직원 6명이 함께 근무한다. 양천구 '청년 뉴딜 일자리 사업'을 통해 채용된 비장애인 매니저는 업무와 장애인 직원들에 대한 훈련을 병행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과 양천구청은 희망카페 3개소에 대한 공사비, 각종 집기 구입비, 인건비 등을 지원했다. 또한, 현대엔지니어링이 후원하는 장애인 일자리 작업장 '희망일굼터'에서도 매출로 발생한 이익 일부를 다시 '희망카페' 운영에 보태며, 나눔이 또 다른 나눔을 낳는 공유가치창출을 실현한다는 점에서 뜻깊다.

'희망일굼터' 내부에 개설된 바리스타 실습훈련용 카페를 별도로 만들어 장애인들의 업무 조기 적응도 도울 예정이다.

매일경제

20일 양천구 목동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열린 `희망카페` 개소식에서 장애인 바리스타들이 양천구청, 현대엔지니어링, 희망일굼터 관계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엔지니어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양천구 목동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개최된 개소식에는 김수영 양천구청장, 현대엔지니어링 박찬우 전무, 한상명 희망일굼터 시설장 및 장애인 바리스타, 지점 매니저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일반취업이 어려운 장애인들의 사회 참여와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해 작년 4월부터 양천구청과 함께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해 왔으며, '희망카페'를 통해 좋은 결실을 맺게 됐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판매수익금 전액은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장애인 지원사업에 사용될 계획"이라며 "'희망카페'란 명칭대로 장애인들 삶에 희망과 용기를 주는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일찍이 장애인들이 겪고 있는 다양한 문제들을 해소할 수 있는 방법은 일자리 창출이라고 인식하고, 지난 2010년부터 장애인 일자리 작업장 '희망일굼터(임가공 조립 및 친환경 소독제 생산)'에 대해 설비 지원, 작업장 리뉴얼 등 꾸준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이한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