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80338 0232017032136780338 03 0304001 5.17.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 수제위스키 최고작 '발베니 DCS 컨펜디엄' 두번째 컬렉션 선봬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가 '발베니 DCS 컴펜디엄'의 두번째 컬렉션을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컬렉션은 발베니 제5대 몰트 마스터인 데이비드 스튜어트가 한국을 방문해 직접 소개한다. 데이비드 스튜어트는 126년 전통의 유서 깊은 발베니 브랜드의 제5대 몰트 마스터로서 업계 최장인 55년의 경력을 자랑한다.

올해 선보이는 발베니 DCS 컴펜디엄 2장 ‘오크의 영향’에는 1972(43년) 빈티지부터 2001(15년)까지 총 5병이 포함된다. 5병 모두 다른 캐스크에서 만들어졌다. 여기에 사용된 오크는 ‘유러피언 오롤로소 셰리 캐스크’, ‘아메리칸 버번 캐스크’, ‘유러피언 포트 캐스크’, ‘유러피언 페드로 히메네스 레어 셰리 캐스크’ 등으로 다양성과 희귀성까지 두루 갖췄다. 각 캐스크에서 숙성을 거친 위스키는 독특한 캐릭터와 풍성한 풍미를 갖게 된다.

발베니 DCS 컴펜디엄 2장의 구성은 가장 최근 병입된 2001(15년) 빈티지부터 1997(19년), 1990셰리(25년), 1990(26년), 가장 오래된 1972(43년)으로 5병이 한 세트로 구성됐다. 전 세계 50세트만 출시됐으며 한 세트 가격은 약 8000만원으로 국내에는 단 한 세트만 출시된다. 1990셰리(25년)는 단일 병으로도 구입 가능하다. 컬렉션은 4월 한달 동안 장충동 서울 신라호텔에서 전시 및 판매될 예정이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