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79884 0232017032136779884 01 0104001 5.16.1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남경필·유승민, 텃밭서 격돌…네거티브 시작되나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바른정당 대선후보인 남경필 경기지사(왼쪽)와 유승민 의원(오른쪽)이 지난 19일 광주 MBC에서 열린 정책토론회를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바른정당 대선 경선후보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는 21일 보수진영의 텃밭인 영남권 표심 잡기에 나선다. 영남권은 바른정당 경선 결과에 40%가 반영되는 국민정책평가단 인원이 두 번째로 많은 만큼 토론회가 더욱 치열할 전망이다. 최근 토론회가 격해지면서 네거티브 캠페인 양상을 보이고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바른정당은 이날 오후 3시 부산국제여객터미널에서 두 번째 대선후보 정책토론회를 연다. 방송사가 아닌 당에서 직접 주최하는 행사로,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과 이종구 정책위의장 등 당 지도부와 부산 지역 국회의원 뿐 아니라 영남권 당원들이 대거 참석한다.

지난 19일 광주MBC에서 방영한 호남권 정책토론회에서는 국민정책평가단 전화면접조사에서 유 의원이 남 지사보다 앞섰다. 영남권 국민정책평가단은 권역별 인구비례로 선발한 전체 4000명 중 수도권에 이어 가장 많은 1030명이 참여하고 있어 '집토끼'의 표심을 사수하기 위한 후보자들 간의 열띤 경쟁이 예상된다.

오는 23일로 예정된 충청·강원권 토론회는 대전ICC호텔에서 열리며, 서울·수도권 토론회는 25일 오전 KBS가 생중계한다. 이어 26∼27일 약 3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28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후보 지명대회를 개최한다. 당원 선거인단 3000명의 투표와 국민정책평가단투표·여론조사 결과를 합산해 최종 대선 후보가 결정된다.

바른정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이후에도 지지율이 정의당을 밑돌고 두 후보 또한 여론의 높은 지지를 받지 못하면서, 토론회를 반등의 기회로 여기고 있다. 이 때문에 최근 열린 두 차례의 토론회는 점점 격해지고 있다. 특히 유 후보의 '박 전 대통령 불구속수사' 등의 발언이 공격 대상이 되고 있다.

남 후보측 이성권 대변인은 전날 논평에서 "유 후보의 '박근혜 전 대통령 불구속 수사' 주장은 대통령후보 자격을 의심케 한다"며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 법과 원칙에 따라야 할 뿐 그 누구도 예외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구속 여부는 정치인이 왈가왈부할 사안이 아니다"며 "느닷없는 유 후보의 '박 전 대통령 불구속 수사' 요구는 법치주의 근간을 무시하는 중대한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