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78458 0432017032136778458 04 5.15.15-RELEASE 43 SBS 34769254

정유라 "한국 안 간다" 불복 소송…장기화 불가피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덴마크에 구금 중인 정유라 씨의 변호사가 갑자기 숨졌습니다. 숨진 이유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는데, 한국 송환에 반대해서 소송을 건 상태에서 어떤 영향이 있을지 지켜볼 일입니다.

배재학 특파원입니다.

<기자>

지난 17일, 덴마크 검찰은 정유라 씨에 대해 한국 송환을 결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직후 정 씨의 변호인 피터 마틴 블링켄베르는 곧바로 올보로 지방법원에 이의를 제기하고 소송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블링켄베르 변호사가 이의를 제기하고 법정싸움을 선언한 당일 저녁, 자택에서 갑자기 숨졌습니다.

블링켄베르 변호사의 사망원인은 알려지지 않고 있는데, 재판 일정에 차질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당장 현지시간 22일 오전 9시에 끝나는 정유라 씨의 구금기간 연장을 위한 심리가 열립니다.

정 씨 측은 블링켄베르 변호사가 속해 있던 로펌의 다른 변호사나 이전에 변호를 맡았던 슈나이더 변호사 등과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씨의 변호인 측은 지방법원과 고등법원, 대법원 상고까지 가면서 송환결정을 뒤집는다는 계획입니다.

이럴 경우 최종판결까지는 최소한 6개월 정도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정 씨 측은 법원에서도 송환이 결정되더라도 정치적 망명 신청까지 간다는 입장이어서, 실제 정 씨가 한국으로 오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 [19대 대선 특집]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 미혼모 후원 바로가기
※ ⓒ SBS & SBS콘텐츠허브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