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77905 0132017032136777905 06 0602001 5.16.13-RELEASE 13 TV리포트 0

[TV줌인] ‘그거너사’ 유치하면 어때? 그게 청춘인데

글자크기
TV리포트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노래와 사랑이 있는 봄 감각의 청춘드라마 한 편이 안방극장을 찾아왔다. 조이 현우 주연의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다.

20일 첫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1회에서는 아픈 청춘 소림(조이)과 고뇌하는 청춘 한결(이현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소림은 가수지망생으로 두 친구 진우, 규선과 함께 교내 밴드부로 활동 중이다. 그러나 소림의 행보는 결코 곱지 않았다. 기타 줄이 끊어지며 오디션에서 고배를 마신 소림은 이른바 고백 연주회를 이끌었다. 소중한 순간을 특별하게 만드는 것이 음악이라며 소년의 고백에 연주를 보탰으나 상대 여학생의 냉정한 거절로 실패했다.

학생주임에겐 “계집애가 정신머리 없기는. 할머니 손에 자랐으니 오죽하겠냐?”라는 폭언도 들었다. 이에 소림은 “할머니 손에서 큰 게 뭐요? 할머니 저한테 못해주신 거 없어요. 그리고 저 꼴통 아니에요. 노래는 자신 있어요”라고 반박했으나 학생주임은 “네가 재능이 있었으면 진작 가수가 됐겠지”라고 일축했다.

끝내 소림이 눈물을 보이면 친구 진우와 규선이 그녀를 위로했다. “너희도 내가 답답하지?”라 묻는 소림에 “우리가 데뷔하려고 음악 하냐? 궁상은”이라며 그녀를 달랬다. 밴드 부 고문인 봉 선생은 청소년 밴드 대회 출전권을 입수, 소림의 기운을 북돋아줬다.

또 다른 청춘 한결의 행보는 소림과 대비됐다. 인기밴드 크루드 플레이의 숨겨진 프로듀서이자 천재 작곡가. 한결은 음악 때문에 고뇌하는 완벽주의자로 이 문제로 세션과 갈등을 겪는가하면 레이블 대표인 진혁(이정진)과도 대립했다. 시간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진혁에게 한결은 “시간도 돈으로 사던가. 우리 그 정도 가치는 있잖아요”라고 쏘아붙였다.

번뜩이는 악상이 떠오르고, 한결이 막 마무리단계인 앨범의 타이틀 곡을 바꾸려 하면 밴드 멤버들의 반발이 이어졌다. 이에 한결은 “너희들한테 시간이 필요해? 세션이 연주해주니 시늉만 하면 되잖아”라고 설명했다 원성을 샀다. 밴드 멤버들은 “천재 작곡가님한테 무슨 말을 하겠냐?” “우리 생각은 안중에도 없구나”라며 서운한 마음을 표했다.

이 음악은 연결고리가 되어 한결과 소림을 이었다. 음악을 처음 들은 이가 바로 소림이었던 것. 소림은 이를 계기로 한결을 사랑하게 됐다. 한결도 마찬가지. 우연히 찾은 청소년 밴드 경연대회에서 소림의 노래를 듣고 두근거림을 느꼈다. 소년 소녀의 로맨스는 경쾌한 음악과 따뜻한 봄의 기운, 주연배우들의 케미와 한데 어우러지며 진짜 청춘의 이야기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