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77636 0042017032136777636 02 0201001 5.17.9-RELEASE 4 YTN 0

박 前 대통령 검찰 소환...삼성동 자택 긴장 고조

글자크기
[앵커]
박근혜 前 대통령이 3시간 정도 뒤면 자택 밖으로 나와 서울 서초동에 있는 검찰청사로 이동할 전망입니다.

삼성동 자택 앞에는 벌써 박 前 대통령 지지자들이 몰리고 있습니다.

현장 연결합니다. 김영수 기자!

현장 분위기 전해주시죠.

[기자]
경찰은 새벽 5시쯤 이곳에 철제 펜스를 설치했습니다.

박 前 대통령 청와대 퇴거 당시와 비슷한 상황인데요.

많은 사람이 몰리면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이나 경호상의 사고를 예방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박 前 대통령 지지자들은 이른 새벽부터 자택으로 모여들고 있습니다.

일부 지지자들은 아예 어젯밤부터 이곳에서 밤을 새우기도 했는데요.

특별한 구호를 외치거나 노래를 부르지는 않지만 저마다 태극기를 들고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박 前 대통령 자택에는 새벽 5시쯤에 불이 켜졌습니다.

평소와 비슷한 시간대인데요.

앞으로 3시간 뒤, 오전 9시가 조금 넘으면 박 前 대통령이 자택을 나설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난 12일 청와대 퇴거 이후 처음으로 자택 밖에 나오는 겁니다.

박 前 대통령이 어떤 모습으로 지지자들과 취재진 앞에 설지 관심입니다.

자택 안쪽에 주차장이 있어서 아예 차량에 탄 뒤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박 前 대통령 변호인단은 어제까지 검찰 조사에 대비해 수시로 자택을 오갔습니다.

검찰 조사실에 입회하게 될 유영하, 정장현 변호사는 어제 6시간 정도 자택에 머물렀는데요.

예상 질문과 답변을 최종적으로 정리하고 실전을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박 前 대통령 지지자들이 자택과 검찰 청사 주변에 집회신고를 낸 만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특히 검찰청 주변에서는 촛불집회 주최 측과 충돌 가능성도 있는 만큼 긴장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박 前 대통령 자택에서 YTN 김영수[yskim24@ytn.co.kr]입니다.

▶ 뉴스 덕후들의 YTN페이스북

▶ 내가 만드는 뉴스! YTN제보

[저작권자(c) YTN(Yes! Top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