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76961 0252017032136776961 09 0902001 5.16.11-RELEASE 25 조선일보 0

[만물상] 박근혜 정권 지우기(ABP)

글자크기
여권 어느 국회의원이 얼마 전 이런 말을 전해줬다. 2013년 초 박근혜 정권인수위가 이명박 청와대에서 만든 고위직 인사 파일을 달라고 했다. 그런데 나중에 보니 일부러 그랬는지는 알 수 없지만 이 인사 파일에 올라간 사람은 대부분 제외됐다는 것이다. 이명박 정권 사람들을 워낙 기피하다 보니 노무현 정권 출신들이 오히려 잘나갔다. 윤병세 외교부장관, 김대환 전 노사정위원장, 김병준 총리 지명자까지 꽤 많다. 다음 정권을 야권이 잡으면 박(朴) 측 사람들 빼느라 이(李) 측 사람들을 중용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해서 요즘은 '격세(隔世) 인사'라는 말까지 나온다.

▶2001년 아들 부시(조지 W 부시) 대통령 취임 뒤 미국에서 'ABC(Anything But Clinton)'라는 말이 유행했다. 전임 클린턴 대통령이 한 일이라면 뭐든지 뒤집는다 해서 미 언론들이 그런 표현을 썼다. 클린턴이 대북 유화책을 썼으니 우리는 강경책을 쓴다는 식이었다 한다. 8년이 흘러 2009년 오바마 정권이 출범한 뒤에는 또 다른 의미의 'ABC(Chris)'가 등장했다. 크리스토퍼 힐 전 주한미대사가 큰 영향을 미쳤던 부시 정권의 대북정책과 정반대로만 가면 된다는 것이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식의 '지우개 국정'으로 치면 트럼프 대통령이 단연 손꼽힐 듯하다. 전임 오바마의 건강보험 개혁(오바마 케어)을 되돌리는 것은 그나마 내정에 관한 일이다.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같은 국제 무역협정까지 뒤집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자신의 가장 자랑스러운 일로 작년 9월 체결된 파리 기후협약을 꼽았다. 트럼프는 이것마저 파기하겠다고 한다.

▶오동잎 떨어지면 가을이 온 줄 알아야 한다고 했다. 'ABP(Anything But Park·박근혜만 아니면 뭐든지)'라는 말이 나오는 것을 보니 정권 교체가 임박했다는 신호다. 야권이 박근혜 전 대통령 정책이라면 다 지우겠다고 덤빈다. 한·미 동맹 차원의 결정인 사드 배치, 한·미·일 3국이 협의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같은 안보 문제까지 똑같이 취급한다. 박 정권 사람들은 아예 '부역자'다.

▶정권이 바뀌면 변화를 주는 게 불가피할 것이다. 어느 정도 사람 바꾸는 것도 물 흐르는 이치에 가깝다. 그러나 적폐 대청소 하겠다고 덤비다가 국정의 기본까지 청산해버릴까봐 걱정이다. 그것이 나라 지키는 안보, 국민 먹여살리는 경제라면 두말할 필요 없다. 처칠은 현재를 과거와 경쟁시키면 미래를 놓치게 될 것이라 했다. 열기에 들뜬 야권 사람들이 한 번쯤 되새겨볼 말이다.

[신정록 논설위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