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76933 0252017032136776933 01 0101001 5.16.11-RELEASE 25 조선일보 0

"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은 후보 단일화하라"

글자크기

반기문 지지 원로모임 '국민포럼'

"親朴핵심 8인 물러나라" 요구도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지지했던 단체인 대한민국국민포럼이 2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대화합후보 단일화추진위원회 원로회의 100인' 명의의 성명서를 내고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의 연대와 대선 후보 단일화를 촉구했다.

성명서에는 안병직 서울대 명예교수, 손봉호 전 동덕여대 총장, 윤증현 전 기재부장관 등이 이름을 올렸으며, 이명현 전 교육부 장관, 백성기 전 포항공대 총장, 이각범 전 청와대 기획수석 등은 기자회견에 직접 참석했다. 원로회의는 "여러 정당이 협치를 함으로써 동·식물국회의 딜레마로부터 벗어날 수 있다"며 "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은 연합전선을 구성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친박 의원들을 향해 "이 제안이 실천에 옮겨지기 위해서는 탄핵 사태를 초래한 책임 있는 정치인들, 특히 핵심 8인의 퇴진이 요구된다"고도 했다.

이들은 문재인 민주당 후보에 대해서도 '패권 정치'라고 비판했다. 이각범 전 수석은 "우리는 두 가지 패권 정치를 봤다. 하나는 헌재에서 탄핵받은 친박 패권 정치이고 또 하나는 친노·친문 패권 정치"라며 "각 (당) 후보들이 대승적인 차원에서 패권 정치를 누를 수 있는 후보에게 양보하자"고 했다.

[윤형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