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76085 0292017032036776085 06 0602001 5.16.8-RELEASE 29 OSEN 12341970

'비정상회담' 최민용, G11 깜놀시킨 4차원 자연인[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이지영 기자] 최민용이 4차원 자연인으로 G11을 놀라게 만들었다.

20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는 최민용이 출연했다. 게스트 중 최초로 한복을 입고 등장해 각국 대표들을 놀라게 했다.

그는 "다른 정상들의 이야기를 잘 듣기 위해 문방사우를 준비하려했지만, 그냥 노트와 팬만 준비했다"며 노트를 펼쳤다.

그는 "디지털 시대 아날로그로 자연과 살고 싶은 나, 비정상인가"를 토론의 주제로 제시했다. 최민용은 "2년 동안 산에 살았다. 산에 살면서 자아성찰을 하고 싶었다"고 했다. 이에 전현무는 "이웃과의 불화로 간 걸로 알고 있는데, 너무 포장하는 거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그는 "원래 산에 살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층간 소음이 계기가 된 것이다"고 말했다. 이날 그는 "산에서 도토리, 잣 채집하는 거 불법이다. 멧돼지가 먹을 것이 없이서 계속 내려오는 거다. 이 얘기 꼭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날 산촌, 어촌, 농촌을 두고 '살고 싶은 곳'을 표결에 부쳤다. 최민용은 "뒤에 산이 있는 어촌에 살고 싶다"고 했고, MC들은 "욕심이 많다. 하나만 선택해라"고 강요(?)했다. 끝까지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던 최민용은 "어촌"이라고 말했다.

이날 최민용은 독특한 입담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비정상회담' 캡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