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75917 1082017032036775917 06 0601001 5.16.1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피고인' 지성, 엄기준 차민호로 체포했다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피고인' 지성이 엄기준을 체포했다.

2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 17회에서는 박정우(지성 분)가 차민호(엄기준)의 뒤를 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정우 차민호에게 "제니퍼 리 네가 죽였지. 내가 찾은 거 같거든. 김석 그 친구가 친절하게 알려주더라고. 넌 끝났어"라며 경고했다. 박정우는 곧장 차민호의 별장을 압수수색했고, 제니퍼 리의 시신을 찾아냈다.

이후 박정우는 김석(오승훈)에게 증거를 들이밀었고, "이대로 재판 받으면 너는 사형이야. 차민호는 뭘까. 무죄야. 억울하지? 증거불충분으로 나오겠지. 너는 그냥 시키는 대로만 했을 뿐인데. 네가 선택해. 모든 죄를 뒤집어쓰고 사형수가 될 건지, 차민호 잡는 데 도움을 주고 사형만은 뭐할 건지"라며 협박했다.

차민호는 김석에게 죄를 뒤집어써달라고 부탁했다. 박정우는 차민호가 어떻게 행동할지 미리 예측했고, 김석을 회유해 증언을 녹음하는 데 성공했다. 앞서 김석은 박정우의 지시에 따라 제니퍼 리를 죽였다고 자백했고, 차민호에게 흉기가 어디 있는지 물어봤던 것. 김석은 차민호가 흉기 위치를 말하는 내용을 녹음해 박정우에게 넘겼다.

또 박정우는 나연희(엄현경)를 만났다. 나연희는 "전 차명 차영운 회장님에게 원한이 있었던 거예요"라며 쏘아붙였고, 박정우는 "곧 결정해야 할 겁니다. 차민호로 법정에 설 건지, 차선호로 법정에 설 건지. 알고 있었죠? 차민호가 남편 분을 죽였다는 거. 제 아내인 지수도 남편 분이 죽였습니다"라며 호소했다.

박정우는 "제가 원하는 건 차민호로 법정에 사는 겁니다. 차선호를 죽이고 차선호로 살고 있다는 걸 증명해야 되죠. 아이가 아버지를 어떻게 기억하는지 중요하지 않을까요"라며 설득했다. 차민호는 사람을 시켜 미행 중이었고, 박정우와 나눈 대화를 모두 엿들었다.

차민호는 가족들과 함께 해외 도주를 시도했다. 나연희는 박정우의 편에 섰고, 결국 차민호는 공항에서 붙잡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