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75384 0202017032036775384 06 0602001 5.17.5-RELEASE 20 스타투데이 0

[종합]‘빛나라 은수’ 최정원, 이영은 애정코칭 불구 “미친 놈” 굴욕

글자크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빛나라 은수’ 이영은이 박하나x최정원을 위해 연애코칭 전문가로 나섰다.

20일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빛나라 은수’ 79회에서는 오은수(이영은)가 애정표현이 서툰 윤수현(최정원)을 위해 두 팔 걷어붙이고 연애코칭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은수는 술을 마시며 “외롭다, 사랑받고 싶다”고 고백한 빛나(박하나)의 얘기를 들려주며 수현에게 노력을 부탁했다. 이에 수현은 빛나에게 먼저 칼퇴근을 같이 하자고 다가섰다. 그리곤 빛나에게 눈 감고 걸어보라고 했다가 빛나가 그만 계단에 걸려 넘어져 코피가 나는 바람에 애정표현에 실패하고 말았다.

수현은 2차 도전으로 빛나 몰래 손등에 낙서를 했다가 얻어맞고 말았다. 급기야 안 치던 장난을 친다면서 빛나에게 “미쳤다”고 한 소리를 들은 것.

한편 수호(김동준)는 은수가 자기 몰래 누군가와 통화하는 모습을 보고 수상히 여겼고 엉뚱한 상상을 했다. 게다가 은수가 “귀찮다, 자겠다”고 말하자, 은수 몰래 핸드폰 검열을 해보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윤수민(배슬기)은 박형식(임지규)에게 단둘이 할 얘기가 있다고 만나 형식에게 좋아한다고 먼저 고백했다. 형식은 당황해했고, 중요한 약속이 있다며 자리를 피했다. 뒤어어 나온 수민에게 형식은 쌍둥이 사진을 보여주는 걸로 수민의 고백을 대신했다.

또 김재우(박찬환 분)는 우연히 윤순정(김도연)의 통화를 듣고 박연미(양미경)가 승훈(이정훈)을 좋아하는 게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했고, 지방대학병원 원장 제의를 거절하고 서울에 남기로 결정했다. 향후 두 사람의 로맨스에 급물살이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