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73187 0092017032036773187 01 0101001 5.16.13-RELEASE 9 뉴시스 0

국민의당 개헌파, '6월 개헌안 합의'로 한발 물러나

글자크기
뉴시스

기자회견 하는 김동철 의원


당 지도부·안철수·민주당 반대로 가능성 낮아졌다고 판단한 듯

【서울=뉴시스】채윤태 기자 = 국민의당 개헌파는 20일 '대선과 동시에 개헌 국민투표'라는 입장에서 한발 물러났다.

국회 개헌특별위원회 간사 김동철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 개헌특위는 6월 말까지 다수가 동의하는 사항을 중심으로 단일안을 도출해 나가야 한다"며 "그것이 대선정국을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국회 의결로 개헌특위를 구성하고 활동시한을 6월 말까지 정한 취지와 이유에 부합하는 결정"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저는 국민의당이 제안하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동의한 '대헌과 개헌 국민투표 동시 실시'의 주장에는 변함없다"면서도 "여러 현실적 이유로 동시 추진이 어렵다면 최소한 다음 사항에 대해서는 합의를 이뤄야 한다고 제안하는 바"라며 '6월 개헌안 합의'를 제시했다.

이어 "각 정당과 대선주자들은 국회 개헌특위의 결정에 무조건적이고 확정적으로 승복하겠다는 약속을 해야 한다"며 "지금까지 대선 과정에서 개헌을 공약했지만 정작 당선된 후 단 한 사람도 약속을 지키지 않았던 과거의 선례에 비춰볼 때, 이런 약속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개헌은 우리사회 모순과 적폐의 근본적인 해법일 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촛불민심을 제도적으로 완결 짓는 정치권의 의무이기도 하다"며 "'개혁의 귀결이 개헌이고, 개헌의 목표가 국가대개혁'이라는 큰 틀의 국민적 공감대를 다시 한 번 생각하시어, 개헌에 대한 의원님들의 따듯한 관심과 지속적인 협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주승용 원내대표 등과 당내 개헌파로 꼽힌다. 앞서 김 의원과 주 원내대표는 지난 15일 자유한국당 정우택,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회동을 갖고 '대선 당일 개헌 국민투표'를 합의해 더불어민주당의 반발을 산 바 있다.

같은 당 박지원 대표, 안철수 전 대표 등 당 지도부도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와 민주당이 반대하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이유로 반대 의사를 밝혀, 당내에서 논쟁이 오가기도 했다. 이에 국민의당 개헌파는 결국 실현 가능성이 낮아졌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chaideseul@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