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64562 0232017032036764562 07 0701001 5.17.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봄 와도 뻣뻣한 관절…류마티스 관절염 의심해야

글자크기

여성이 남성보다 3배 많아

아시아경제

▲날씨가 따뜻해도 관절이 뻣뻣하다면 류마티스 관절염을 의심해야 한다.[사진제공=강동경희대병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봄철이 돼도 여전히 뻣뻣한 관절이 계속된다면 류마티스 관절염을 의심해 봐야 한다.

관절염은 겨울에 더 심해진다. 관절 주위의 근육, 인대, 힘줄들이 추위로 인해 수축돼 더 뻣뻣해지기 때문이다. 따뜻한 봄이 오면 관절이 부드러워지면서 대부분 호전된다. 겨울이나 봄이나 여전히 뻣뻣한 증상에 차이가 없다면 류마티스 관절염을 의심해 봐야 한다. 퇴행성 관절염은 따뜻해진 날씨에 호전을 보이는데 류마티스 관절염은 자가 면역에 의한 염증이 동반되는 특성으로 따뜻한 날씨에 영향을 덜 받기 때문이다.

2016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보면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는 여성(20만269명)이 남성(6만3608명)보다 약 3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연령 분포를 보면 30대(7%), 40대(16%), 50대(30%), 60대(24%)로 주로 50~60대에서 많았다.

이상훈 강동경희대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는 "류마티스 관절염은 인구의 0.5~1% 정도 발생하는데 특히 50~60대 여성에서 발병하기 때문에 중년층이라면 더욱 눈여겨봐야 할 질환"이라며 "이미 손상된 관절은 이전 상태로 돌리기 힘들고 손가락 관절에 장애가 오면 일상 생활에 지장이 크므로 병이 진행되기 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조언했다.

퇴행성 관절염과 혼동하기 쉬운 류마티스 관절염은 다발성으로 여러 관절이 동시에 붓고 자는 동안 악화돼 아침에 일어나면 한 시간 이상 뻣뻣하고 부기가 가라앉지 않는 특징이 있다. 퇴행성의 경우 활동을 시작하면 더 악화되는데 류마티스의 경우 활동을 통해 호전을 보인다.

퇴행성과 달리 류마티스의 경우 따뜻한 봄철이 돼도 관절이 부드러워지지 않고 여전히 뻣뻣하기 때문에 봄철에 같은 증상들이 나타난다면 류마티스 관절염을 의심해 봐야 한다. 특히 손가락 관절에 부종과 통증이 제일 많기 때문에 이 부분 또한 주요하게 살펴야 한다.

류마티스 관절염의 원인으로 뼈를 파괴하는 중간 과정들이 알려지고 있다. 근본적 원인은 아직 불분명하다. 여러 특징적 증상들과 혈액검사, 영상검사 소견들을 참고해 조기에 진단이 가능해졌다. 치료제의 향상으로 초기에 적극적으로 치료하고 관리하면 좋은 예후를 기대할 수 있다.

이상훈 교수는 "류마티스 관절염은 완치는 되지 않는데 초기 면역억제제 치료를 잘 유지하면 상당 부분 효과가 있다"며 "초기에 발견해 치료하는 게 관건이기 때문에 류마티스 관절염 증상이 의심된다면 지체 없이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류마티스 관절염을 의심할 수 있는 증상
-아침에 일어나면 손가락 관절이 뻣뻣하고 1시간 이상 지나야 풀린다.
-6주 이상 세 부위 이상의 관절이 말랑말랑하게 부어 있다.
-항염제를 처방 받았는데도 관절통이 조절되지 않는다.
-염증 수치가 높다는 얘기를 들었다.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에 도움되는 팀
-관절이 붓거나 통증이 있을 때는 과도하게 사용하지 않고 염증이 가라앉을 때까지 기다린다.
-담배는 병의 원인 중 하나로 반드시 중단한다.
-관절 주위의 근육을 강화하면 관절 기능을 오래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추위에 민감하기 때문에 외출할 때 체온을 잘 유지하는 옷을 챙긴다.
-비만은 체중이 관절에 압력을 가해 무리가 생기므로 체중 조절에 신경을 쓴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