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61703 0562017032036761703 01 0103001 5.16.8-RELEASE 56 세계일보 0

4당, '엘시티 비리 의혹' 대선후 특검 실시에 합의

글자크기
원내 4당은 '엘시티 비리 의혹'과 관련해 19대 대선이 끝난 뒤 특검을 실시키로 합의했다.

20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자유한국당 정우택, 국민의당 주승용,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만나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회동 쥐 주승용 원내대표는 "특검을 하되, 대선 이후 한다는 것까지 합의했다"며 "상설특검과 별도특검 중 어떤 형태로 할지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4당은 '여소야대' 상황에 대비한 국회선진화법(현행 국회법) 개정에 대해선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선진화법이 개정되더라도 적용 시기를 21대 국회(2020년 예정) 이후로 하는데 뜻을 보았다.

주승용 원내대표는 "180일인 국회의 패스트트랙(안건 신속처리) 기간을 60일로 단축하는 내용은 사실상 합의됐다"고 전했다.

국정감사와 인사청문회의 증인·감정인·참고인 채택을 안건조정 대상에서 제외하는 문제나 국회의장의 직권상정 조건에 '재적 의원 5분의 3 이상의 요구'를 추가하는 문제는 추가 논의키로 했다.

4당은 조기 대선에 따라 대통령직 인수에 관한 법률 개정 문제는 4당 원내지도부가 오는 27일 다시 만나 합의하기로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