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53627 0722017032036753627 02 0201001 5.17.5-RELEASE 72 JTBC 0

검찰, 박 전 대통령 내일 소환…돌발질문 답변에 관심

글자크기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이 할 예상질문들을 뽑아서 답변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모든 답은 변호인이 아닌 박 전 대통령 본인이 직접 해야하고요, 영상녹화나 녹음도 거부 권한이 없습니다. 검찰이 정 전 비서관 녹음파일 같은 물증을 제시하거나 돌발질문으로 압박을 할 경우, 어떻게 답변을 할지 관심입니다.

조민진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측 손범규 변호사는 "예상질문을 뽑아 답변을 준비하는 데 가장 큰 노력을 기울인다"고 말했습니다.

"유영하 변호사가 나뭇잎까지 자세히 볼 수 있게 변론준비를 하고, 다른 변호인들은 숲을 볼 수 있게 준비하고 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13개 혐의를 받고 있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시간과의 싸움'이란 점을 감안하면, 가장 핵심 혐의인 '뇌물죄'에 대한 조사부터 시작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강압수사' 논란 방지를 위해 조사 과정은 녹음, 녹화될 가능성이 큽니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서울중앙지검 한웅재 형사8부장과 이원석 특수1부장이 맡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각각 재단 관련 수사와 삼성 뇌물과 기밀 유출 혐의를 수사했던 인물들로, 검찰 내 특수 라인으로 분류됩니다.

박 전 대통령은 그동안 언론 인터뷰와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의 무고를 주장해 왔습니다.

하지만 이번 검찰조사에선 이미 구속된 참모들이 재단모금이나 기밀유출 등과 관련해 내놓은 불리한 증언들을 모두 뒤집어야 하는 부담을 안고 있습니다.

조민진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