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614640 0112017031336614640 03 0306001 6.0.16-HOTFIX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용산구, 해방촌 녹색마을 만들기 사업 본격 추진

글자크기
[용산2가동 일대 환경 개선 사업에 2020년까지 14.6억 투입]

머니투데이

해방촌 전경/사진=용산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용산구가 해방촌 일대 환경을 개선한다.

13일 용산구는 용산2가동 일대의 노후 환경을 개선하는 '해방촌 녹색마을 만들기'사업을 오는 2020년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총 사업비로 14억6000만원이 투입된다.

용산구는 해방촌 도시재생 행정지원 협의회와 도시재생 지원센터, 도시재생 주민협의체 등을 참여시켜 민·관 협치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기획부터 실행, 유지관리까지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해서다.

올해는 첫 단계로 도시녹화 전문 업체 및 지역 시민단체 등과 협력해 녹색골목길 조성을 위한 기본 디자인을 개발하고, 주민 스스로 집 주변을 가꿀 수 있는 ‘녹화기법’ 가이드라인도 제시한다.

내년부터 2020년까지는 해방촌 곳곳의 자투리땅과 골목길, 담장 주변에 녹지대가 조성된다. 1차년도는 동주민센터와 협의해 녹화 시범공간을 조성하고, 이후에는 공모로 주민들이 희망하는 공간을 사업 대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개방이 가능한 사유지는 '공유정원'으로, 남산 인근에 위치한 특성을 살려 '옥상전망대'도 3곳 이상 만들 방침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난해 이태원 퀴논정원과 창의어린이공원을 조성한 데 이어 올해는 해방촌 녹색마을 만들기에 나선다"며 "새로운 녹지대를 조성함과 동시에 기존 공원을 주민들이 더 잘 이용할 수 있도록 사업을 다변화하겠다"고 말했다.

홍정표 기자 jpho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