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486754 0102017030636486754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기회 평등 용산구, 청소년 꿈 ‘쑥쑥’

글자크기
서울 용산구가 꿈을 키워 가는 청소년들에게 ‘기회의 평등’을 보장하기 위해 지원에 나선다.

구는 오는 22일까지 올해 꿈나무 장학생 신청을 받는다고 6일 밝혔다. 구는 2011년부터 성장현 용산구청장의 공약사업으로 장학기금을 조성해 이자수익으로 지역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주고 있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1021명의 학생에게 장학금 4억원을 지급했다. 장학기금은 현재 70억원 규모이며 최종적으로는 100억원 규모로 키운다는 게 구의 목표다.

올해 꿈나무 장학생 선발인원은 모두 350명(초등학생 119명, 중학생 112명, 고등학생 119명)으로 모두 1억 4000만원이 지급된다. 267명을 뽑았던 지난해보다 30% 확대된 규모다. 1인당 지급액은 초등학생 30만원, 중학생 40만원, 고등학생 50만원이다.

장학금은 ▲꿈나무 ▲지역사회봉사 ▲성적 우수 ▲예체능특기우수 네 종류로 구분된다. 학생의 가정환경이나 성적에만 기준을 두지 않고 다양한 끼와 재능을 살린다는 취지다. 생활이 곤란하거나 지역사회발전에 공이 있는 학생은 주소지 관할 동주민센터를 방문해 장학금을 신청하면 되고, 성적이 우수하거나 예체능에 재능이 있는 학생은 재학 중인 학교에서 장학금을 신청하면 된다. 신청서는 용산구 홈페이지(www.yongsan.go.kr) 공고·고시란이나 용산구교육종합포털(yedu.yongsan.go.kr) 공지사항에서 내려받으면 된다.

구는 오는 24일까지 동장과 학교장 추천서를 모아 다음달 7일 장학기금운용심의위원회를 열고 장학생 선정을 마무리 짓는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