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232537 0012017022236232537 00 0002001 5.16.11-RELEASE 1 경향신문 0

시방서, 몽리면적…'외계어'같은 행정언어 바로잡습니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강서구는 주민 대상 공문서 및 홍보물, 홈페이지, 안내표지판 등에서 잘못 사용되고 있거나 어려운 공공언어 바로쓰기’를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구는 이달 지역 내 136곳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공공언어 사용 실태조사에 들어갔다. 동 주민센터와 도서관, 문화시설 등 주민과의 접촉이 많은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어문규정에 어긋난 표기나 어려운 한자어, 무분별한 외국어, 잘못된 문장 등을 찾아내 주민이 이해하기 쉽게 고치는 작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오는 8월까지 공공언어 사용 실태조사를 진행해 가장 많이 사용되는 잘못된 표현과 단어 등을 모아‘공공언어 감수 매뉴얼’을 만들어 지역 내 공공기관에 배포할 계획이다. 전 직원을 대상으로 혼동하기 쉬운 표현과 정확한 어휘쓰기 등도 함께 교육할 방침이다.

<최민지 기자 ming@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