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155691 1082017021836155691 06 0602001 5.16.8-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고등래퍼' 우승후보 양홍원부터 NCT 마크까지 '어벤져스 따로없네'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고등래퍼' 그야말로 어벤져스다.

17일 첫 방송한 Mnet '고등래퍼'에서는 서울 강서 지역 대표 선발전이 그려졌다.

이날 가장 눈에 띄었던 참가자는 랩과 프로듀싱으로 이미 유명인인 래퍼 루달스 이경민이었다. 그는 최연소 힙합 프로듀서라는 명성에 걸맞는 실력의 랩을 선보인 이경민은 관객들의 호응을 받았고, 양동근은 "가장 랩을 잘하는 친구가 양홍원이었다. 그 친구랑 붙을 만한 실력인 것 같다"라고 극찬했다.

경인 동부 지역 딕키즈 크루 리더 이수린은 등장부터 범상치 않은 아우라를 뽐냈다. 그는 "윤병호와 1등 다툴 것 같다. 만약 1위가 아니라면 여기 있는 분들의 청각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라고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고, 여유로운 무대를 선보여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그의 무대를 본 기리보이는 "1등이 아니면 문제가 있다. 1등을 안 줬다면 청각적으로도 문제가 있다. 느낌적으로도 문제 있다"라고 평했다. 하지만 예상과 다르게 그는 경인 동부 지역 대표 선발전에서 3위를 차지했다.

이어 등장한 윤병호는 "한국에서 가장 잘하는 랩퍼다"라고 자신을 소개 했다. 그는 자신이 말한 대로 자신감이 한껏 드러나는 랩을 선보였다. 그의 무대를 본 서출구는 "무대 꾸미는 모습은 오늘 제일 잘했다"라고 평했다. 하지만 그는 최하민, 김강우 뒤를 이은 3위에 머물르고 말았다. 이에 대해 윤병호는 "자존심에 스크래치가 났다"라고 자존심 상한 모습을 보였다.

'고등래퍼'에서 우승 후보로 꼽혔던 양홍원은 무대를 시작하기전부터 스윙스로부터 "이 친구는 물건이다"라는 극찬을 받았다.
양홍원은 비트가 시작되자 개성있는 보이스와 능숙한 무대 매너로 완벽한 랩을 선보였다. 그는 283점이라는 최고점을 받는데에 성공했고, 스윙스는 "이미 프로다"라고 기대에 만족해 해 눈길을 끌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만 18세 최하민은 감성적인 가사를 담은 랩을 선보여 심사위원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그는 무대 도중 관객들에게 다가가 함께 서출구 "나와 줘서 감사하다. 이런 말을 하게 될 줄 몰랐다. 랩을 잘하는 건 둘째치고 음악을 너무 잘한다. 가사도 너무 예쁘다. 최하민 학생은 아예 수준이 달랐다"라고 극찬했다. 매드 클라운 역시 "하나의 곡으로, 하나의 아티스트의 모습을 본 것 같다. 굉장히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김동현은 가장 먼저 무대를 시작했다. 김동현은 "나와 같은 꿈을 꾸고 있는 또래 친구들이 나를 가장 많이 싫어 하는 것 같다. 그 친구들에게 인정 받고 싶어 나오게 됐다"라고 포부를 밝혔고, 가사를 잊어 버리는 실수를 하긴 했지만 순탄하게 무대를 끝마쳐 경인 서부 지역 대표에 합류 했다.

랩실력보다는 눈에 띄는 외모로 주목 받은 인물들도 있었다. 서울공연고등학교 문지효의 등장에 스튜디오는 술렁였고, 문지효는 빛나는 외모로 시작부터 남성 래퍼들의 시선을 뺏었다. 그녀의 랩 실력에도 큰 기대감을 가지게 했다. 그러나 아쉽게도 긴장을 너무 많이 한 탓인지 문지효는 처음 시작부터 가사를 잊어버리는 실수를 하고 말아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제 2의 송민호로 꼽혔던 마크의 랩 실력도 공개됐다. 아이돌 NCT 출신으로 '고등래퍼' 출연 소식을 알려 제 2의 송민호가 되는 것이 아니냐며 주목을 받았던 마크는 순조롭게 무대를 마쳤다. 하지만 스윙스는 "랩에 라임이 전혀 없었다. 랩을 하려면 라임이 뭔지 좀 더 연구 해야 할 것 같다"라고 조언했다. 딥플로우도 "비트 선곡이나 랩 메이킹 느낌이 조금더 여유로웠으면 좋겠다. 톤이 멋있었다"라고 덧붙였다.

enter@xportsnews.com /사진=Mnet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