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154855 0722017021736154855 04 5.15.14-RELEASE 72 JTBC 0

"우리 없이 살아봐" 이민자들, 미국 전역서 '동맹휴업'

글자크기

미국 전역에서 '이민자 없는 날' 운동

[앵커]

반이민 정책에 화가 난 미국의 이민자들이 "우리 없이 한번 살아보라"며, 이색적인 저항 운동을 벌였습니다. 하루 동안 일도 하지 않고 돈도 쓰지 않고, 심지어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지도 않았습니다.

부소현 특파원입니다.

[기자]

주방은 씻지 않은 식기로 넘쳐나고 거리와 업소 곳곳은 온통 아수라장입니다.

캘리포니아 한 지역에 어느 날 갑자기 모든 멕시코계 주민들이 사라졌다는 설정으로 만든 풍자영화인데 미국에서 실제로 이런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민자들이 생업을 포기하고 트럼프 대통령에 맞선 겁니다.

[후안 샌후안/식당 주인 : 34년 동안 한 번도 문을 닫은 적이 없습니다. 오늘 처음으로 닫았어요.]

미국에서 이민자는 전체 생산인력의 23% 정도입니다.

이민자들의 경제 기여도를 보여주기 위해 기획된 '이민자 없는 날' 운동은 이날 미 전역에서 벌어졌습니다.

곳곳에 휴업 안내문이 붙었고 한 교사는 텅빈 교실 사진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라틴계 직원을 둔 우리 교민들은 적잖은 피해를 봤습니다.

[황상웅/미주한인 봉제협회 회장 : 히스패닉 직원이 95% 이상이다 보니 이런 직원들이 일을 하지 않는다고 하면 앞으로 공장 유지하기가 어렵다고 봐야 합니다.]

이민사회의 반발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주 새로운 이민 행정명령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민자들의 불안이 커질 수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부소현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