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154779 0722017021736154779 02 0201001 5.16.8-RELEASE 72 JTBC 0

'구제역 백신' 긴급수입 무산…'국산화' 손 놓은 정부

글자크기
[앵커]

정부가 구제역 백신을 긴급 수입하겠다고 했죠. 하지만 열흘째, 영국 제조사로부터 답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굴욕적이라는 얘기까지 나오는데요, 백신 정책을 채택하고도 국산화 노력은 6년째 방기해온 결과라는 지적입니다.

정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현재 우리나라가 사용 중인 구제역 백신은 영국에서 수입한 O형과 O+A형 두 종류입니다.

O+A형은 소에게만 접종하고 있는데 O형과 A형 바이러스가 동시에 발생하면서 A형 항체가 없는 돼지로의 전염도 우려됐습니다.

하지만 O+A형 백신 재고가 99만 두 분 밖에 없어 지난 8일 긴급 수입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열흘이 지나도록 제조업체인 메리얼사는 재고가 있는지 답도 주지 않고 있는 상태입니다.

결국 올해 정기계약 물량인 160만 두 분 밖에 확보되지 않았고 이마저도 2월 말에야 들어올 예정입니다.

이때문에 꼭 필요할 때 백신을 확보할 수 없는 백신종속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2011년 소와 돼지 350만 마리를 살처분 한 이후 백신정책을 채택했지만 6년째 논의만 거듭하다 최근에야 공장 건립 계획을 확정했고 2020년이 돼야 완공될 예정입니다.

한편 방역당국은 A형 구제역이 발생한 경기 연천지역의 돼지와 염소, 사슴 12만마리에도 O+A형 백신을 접종하기로 했습니다.

또 구제역 발생 지역 가축반출 금지와 가축시장 폐쇄 기간을 26일까지로 일주일 연장했습니다.

정영재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