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154556 0132017021736154556 06 0602001 5.17.5-RELEASE 13 TV리포트 0

'내그대' 이제훈, 미래에 신민아 떠나 사라졌다…새드엔딩? [종합]

글자크기
TV리포트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내일 그대와' 이제훈의 달라진 미래가 예고돼 또 한번 궁금증을 자극했다.

17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내일 그대와'에서는 신혼 생활을 시작한 유소준(이제훈), 송마린(신민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소준은 생각지 못한 송마린의 음식 솜씨에 충격을 받았다. 하지만 요리 욕심을 드러내는 송마린의 모습에 두려움을 드러냈다.

이 때문에 두 사람은 외식을 했다. 하지만 숯불을 들고 가던 직원의 실수로 송마린이 다칠 뻔 했고 이에 유소준이 불 같이 화를 냈다. 송마린은 그런 유소준의 모습에 왠지 흐뭇했다. 자신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걱정한다고 느꼈다.

이후 집으로 돌아온 두 사람. 송마린은 부모님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엄마, 아빠는 내 부모님 같았다. 서로에게 여자, 남자인 것 같지가 않았다"면서 "난 너한테 여자야? 약속해. 너에게 평생 여자라고"라고 말했다. 또한 두 사람은 달달한 입맞춤, 뜨거운 하룻밤을 보내며 달달한 신혼 생활을 이어갔다.

아내 송마린을 향한 유소준의 애정 역시 커져만 갔다. 그는 송마린을 '밥순이'라 칭하는 직원들의 모습에 화가 났고 "회사에서 밥순이의 밥도 꺼내지 않게 해라"고 명령하기도 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결혼 생활에 먹구름도 꼈다. 미래를 오가며 비밀스러운 삶을 살고 있는 유소준. 송마린이 얽히며 그의 삶에도 신경써야할 것들이 늘어났다.

이후 또 다시 미래로 향한 유소준. 그곳에서 두식(조한철)을 만났다. 하지만 유소준의 아지트는 사라진 상태. 유소준은 "내가 이사 갔느냐. 왜 이러느냐"고 물었다. 두식은 "나도 모른다. 너와 연락이 안되니까. 너가 사라졌다"면서 "나에게 더 묻지 말아라. 너를 곁에 둔 것을 후회하고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과연 어떻게 된 걸까. 유소준은 충격에 휩싸였다.

송마린 역시 유소준에 서운함을 느꼈다. 유소준의 부모님이 남영역 사고로 사망했다는 것을 타인을 통해 알았기 때문. 또한 봉사 단체 해피니스를 운영했고, 그 때문에 유소준이 꿈을 대신 이루려는 것까지 알게 됐다. 송마린은 남영역 사고 희생자들의 혼을 기리는 곳으로 향해 유소준의 부모님을 위해 기도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N '내일 그대와' 화면 캡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