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151717 0182017021736151717 05 5.15.16-RELEASE 18 매일경제 34167943

‘복장’만으로 웃음폭탄 터뜨린 김성근의 방문 효과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日 오키나와) 이상철 기자] 김성근 한화 감독의 ‘복장’은 WBC 대표팀 내에서도 화제이자 재미거리다.

17일 오후 2시가 막 지났을 무렵, 일본 오키나와현 구시카와구장에 김성근 한화 감독이 등장했다. WBC 대표팀 격려차 방문이었다.

그의 등장에 일부 선수의 특타 훈련만 조용히 진행되던 구장 분위기가 시끌벅적해졌다. “감독님의 인기가 너무 좋은 것 같습니다”라는 이대호(롯데)의 반색처럼 김성근 감독을 향해 시선이 집중됐다.

매일경제

17일 일본 오키나와현 구시카와구장에서 재회한 김성근 한화 감독(왼쪽)과 김인식 WBC 대표팀 감독(오른쪽). 사진(日 오키나와)=옥영화 기자


가장 관심을 모은 건 김성근 감독의 복장이다. 그는 한화의 유니폼 및 점퍼, 모자를 착용했다. 이에 이순철 WBC 대표팀 코치와 이대호는 “쉬시는 날에도 유니폼을 입으십니까. 사복을 입으셔야죠”라고 즉각 반응했다. 이대호는 “감독님께서 유니폼을 입고 계시면 뭔가 불안해요”라고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NPB리그 팀과 5연전을 가진 한화는 이날 공식 휴식일이었다. 그러나 마냥 푹 쉬는 날은 아니다. 이날 오전 야수의 특타 훈련을 지켜본 김 감독은 환복 없이 그대로 구시카와구장으로 이동했다.

김인식 WBC 대표팀 감독은 “한화에 휴식일이 어디있나. 훈련을 덜 하는 날이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를 들은 김성근 감독도 웃었다. 분위기가 밝아지니 격려차 방문의 효과를 톡톡히 본 셈이다.

대화를 나누던 두 감독의 화제 중 하나는 한화의 연습경기였다. 한화는 5연패를 했지만 지난 15일(요코하마전)과 16일(라쿠텐전)에 2실점 분패를 했다.

두 감독은 덕담과 농담으로 이야기꽃을 피웠다. 김인식 감독이 “요즘 한화 팀이 좋다. 1군이 대거 나온 NPB리그 팀을 상대로 2점 밖에 안 줬다. 대표팀에서 투수를 빌려와야 할 것 같다”라고 말하자, 김성근 감독은 “그래서 (대표로)내가 왔잖아”라고 답했다. 두 감독은 껄껄 웃었다.

WBC 준비에 대한 이야기도 빠지지 않았다. 김성근 감독이 실전이 너무 적은 거 아니냐는 말에 김인식 감독은 “총 7번을 치르니까 부족하지 않다”라며 괜찮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의 걱정거리는 따로 있었다. 김인식 감독은 “투수의 컨디션이 좀 더 올라야 한다. 야수도 빠른 공에 칠 수 있어야 한다”라며 고심을 털어놨다. 두 감독의 이야기는 그라운드를 벗어나며 계속 이어졌다.

[rok1954@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