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151257 0512017021736151257 01 0103001 5.17.5-RELEASE 51 뉴스1 0

유승민, 여가부 폐지 주장…온라인서 설왕설래

글자크기

일부 남성 중심 사이트 '환영' 여성들 '비판' 목소리

유승민 측 "여성정책 시너지 위해 각 부처가 나서야"

뉴스1

유승민이 16일 방송되는 '대선주자 국민면접'에 출연한다. © News1star / SBS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이 주장한 여성가족부 폐지에 대해 17일 인터넷 상에서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유 의원은 전날(16일) SBS '대선주자 국민 면접'에 출연해 "여가부는 폐지를 했으면 좋겠다"며 "현재 (여가부가) 독립된 부처의 위상이나 역할을 하고 있는 것도 아니고 여성들이 여가부의 존재를 꼭 좋아하시는지도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어 "근로현장에서 성 차별 문제는 고용노동부나 보건복지부에서 다룰 수 있다"며 "여성분들이 뭐라고 그러실지 모르겠지만 저는 폐지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두고 극우성향의 일간베스트 저장소 등 남성들의 참여도가 높은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찬성한다'는 의견이 다수 올라왔다. 반면 일부 여성 참여도가 높은 사이트와 SNS 등지에는 '근거 부족, 반대한다'라는 의견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유 의원 측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여성 정책을 좀 더 효율적으로 하려면 각 부처 (모두)에서 시너지를 내게 해서 하는 게 낫지 않나라는 생각"이라며 "그동안 여가부가 있어 (여성 정책을) 여가부에 다 떠 넘기는 식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노동과 복지 분야에서 여성 문제가 불거져도 다루지 않는다"며 "그런 문제점들을 시정하고 효율적으로 부처를 운영하기 위해 말씀하신 것이지, 가부장적 사고로 여가부를 폐지하겠다는 게 아니다"고 했다.

gsm@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