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150141 0032017021736150141 05 0510001 5.16.13-RELEASE 3 연합뉴스 0

민유라-게멀린 아이스댄스 종합 8위…버추-모이어 우승

글자크기

이호정-감강인 조는 13위

연합뉴스

아름다운 연기하는 태극듀오
아름다운 연기하는 태극듀오 (강릉=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테스트이벤트로 1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아이스댄스 프리댄스에서 한국의 민유라와 알렉산더 게멀린이 아름다운 연기를 하고 있다. 2017.2.17 hkmpooh@yna.co.kr



(강릉=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피겨 아이스댄스의 '간판' 민유라(22)-알렉산더 게멀린(24·미국) 조가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아이스댄스에서 종합 8위에 오르면서 2년 연속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아이스댄스 프리댄스에서 기술점수(TES) 44.28점에 예술점수(PCS) 41.40점을 합쳐 85.68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댄스에서 59.01점을 받은 민유라-게멀린 조는 총점 144.69점으로 16개 출전팀 가운데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138.42점으로 8위를 차지했던 민유라-게멀린 조는 1년 만에 6.27점을 끌어올려 2년 연속 '톱10'을 기록했다.

특히 민유라-게멀린 조는 프리댄스의 9가지 구성요소에서 모두 가산점을 받아 1년 앞으로 다가온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게 했다.

첫 과제인 콤비네이션 스핀부터 최고난도인 레벨4를 받은 민유라-게멀린 조는 이어진 커브 리프트에서도 레벨4를 받으면서 순항했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이어진 스텝시퀀스(레벨3)와 스테이셔너리 리프트(레벨4)도 깔끔하게 처리했고, 싱크로나이즈드 트위즐에서도 레벨 4를 받는 등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연기를 펼쳐 좋은 성적을 거뒀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연기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작년 대회에서는 서로 호흡을 맞춘 지 얼마 되지 않아 준비가 부족했었다"며 "1년이 흐르고 나서 지금은 준비가 잘됐다고 본다. 아직 다른 팀들이 너무 잘하고 있지만, 앞으로 더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호정-감강인, 오늘도 열연
이호정-감강인, 오늘도 열연 (강릉=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7일 오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테스트이벤트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아이스댄스 프리댄스 경기에서 한국의 이호정과 감강인이 열연하고 있다. 2017.2.17 mon@yna.co.kr



함께 출전한 이호정(20)-감강인(21) 조는 스핀 무브먼트 요소에서 넘어지는 실수를 범하면서 67.85점을 받아 쇼트댄스(44.57점) 점수를 합쳐 총점 112.42점으로 13위에 머물렀다.

캐나다의 '강호' 테사 버추-스콧 모이어 조는 전날 쇼트댄스 1위에 이어 프리댄스까지 1위를 차지하면서 총점 196.95점으로 우승하며 2012년 대회 이후 5년 만에 챔피언 자리에 복귀했다.

'디펜딩 챔피언' 마이아 시부타니-알렉스 시부타니(미국) 조는 총점 191.85점으로 준우승을 차지했고, 미국의 매디슨 초크-에반 베이츠 조는 총점 185.58점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연합뉴스

인사하는 버추와 모이어
인사하는 버추와 모이어 (강릉=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6일 오전 2018 평창동계올림픽 테스트이벤트로 열리는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아이스댄스 쇼트 댄스 경기. 경기에서 1위를 차지한 캐나다의 테사 버추와 스캇 모이어가 열연하고 있다. 2017.2.16 hkmpooh@yna.co.kr



horn9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