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148078 0512017021736148078 02 0213008 5.16.8-RELEASE 51 뉴스1 0

“자는데 깨워?” 경찰관 갈비뼈 부러뜨린 교사 벌금형

글자크기
뉴스1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주=뉴스1) 박효익 기자 = 술에 취해 길에서 잠을 자던 중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을 때려 갈비뼈를 부러뜨린 초등학교 교사가 벌금형에 처해졌다.

전주지법 형사 제4단독 김선용 부장판사는 17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전북 모 초등학교 교사 A모씨(41)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31일 오후 7시40분께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길에서 경찰관 A씨(44)를 폭행해 갈비뼈를 부러뜨리는 등 전치 6주의 상해를 입히고, 또 다른 경찰관 B씨에게도 전치 10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이날 술에 취해 길에서 잠을 자던 중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A씨 등이 자신을 깨웠다는 이유로 욕설을 하며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해자에게 가한 상해의 정도가 가볍진 않다”며 “다만 피고인이 잘못을 진지하게 반성하고 있고, 형사처벌 전력이 전혀 없는 점, 피해자들이 피고인과 합의해 피고인에 대해 처벌을 원치 않고 있는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전라북도교육청은 20일 A씨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 예정이다.
whicks@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