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146653 0522017021736146653 03 5.15.14-RELEASE 52 뉴스핌 0

불붙는 아울렛 전쟁..유통 빅3에 원조 이랜드도 가세

글자크기
[뉴스핌=이에라 기자] 아울렛 대전이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국내 최초의 백화점식 아울렛을 선보인 이랜드가 공격적 사업 확대에 나선 유통 빅3에 대응하기 위해 4개의 채널을 하나의 아울렛 브랜드로 통합시키기로 했다.

17일 이랜드에 따르면 아울렛을 운용하는 이랜드리테일의 4개 (뉴코아아울렛, 2001아울렛,NC백화점, 동아백화점)의 유통채널이 3월부터 영업시간을 통일한다.

일요일에 문을 열지 않던 2001아울렛은 3월부터 일요일에도 오픈하고, 4개 브랜드의 폐점시간도 모두 9시로 통일한다.

이번 결정은 이랜드리테일의 4개 유통채널을 하나로 통합하기 위한 첫 준비 작업이다.

뉴스핌
최근 몇년간 롯데와 신세계, 현대백화점 등 유통 빅3가 신규 출점과 복합몰 등의 경쟁이 펼쳐질 동안 아울렛 원조격인 이랜드의 성장은 둔화됐다.

1994년 4월 탄생한 2001아울렛 1호점이란 상징성을 의미하던 당산점은 지난해말 문을 닫기도 했다. 이랜드 아울렛의 매출 규모는 2014년 2조7400억원에서 2015년 2조8600억원대로 1000억원 이상 증가했다. 하지만, 같은 기간 롯데의 전체 아울렛 매출은 2조2000억원에서 2조8000억원으로 턱밑까지 따라왔다. 이랜드 아울렛의 작년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2조2874억원이다.

이랜드는 도심형 아울렛 시장을 주도하며 50개 이상의 대규모 점포망을 구축했지만, 아울렛 경쟁이 격화되며 이랜드 아울렛도 변화를 모색했다. 기존 패션 아울렛에서 벗어나 외식사업 및 테마사업을 매장에 들여오는 등 취급상품의 다각화에 노력해왔다.

현재 유통 빅3가 운영하는 아울렛은 20개 안팎이다. 이랜드리테일은 이보다 2배나 많은 50여개의 점포망을 전국에 갖고 있다.

이랜드는 뉴코아와 동아백화점 등 인수를 통해 키워온 브랜드들을 모두 통합시키는 것이 대규모 점포망을 더욱 효과적으로 운영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랜드 관계자는 "아직 통합 시기나 방법에 대해서 확실히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통합ㅇ르 통해 이랜드가 리테일 시장에서 더 확고히 자리잡는데 이어 대형 백화점들이 뛰어든 아울렛 시장에도 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와 신세계, 현대 아울렛은 지난해에 이어 계속해서 투자 확대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10개 이상의 아울렛을 운영 중인 롯데는 올해 경기 용인과 고양, 전북 군산시에 각각 문을 연다. 용인시 기흥 복합쇼핑몰은 영업면적 2만평 규모로 수도권 최대면적에 프리미엄아울렛과 쇼핑몰이 복합된 형태로 문을 연다. 고양시에 들어서는 원흥점은 이케아 고양점과 한 건물에 이어져있어 광명과 같은 방식으로 출범한다. 롯데는 오는 2018년까지 총 9개의 아울렛을 추가로 개장한다.

현재 4개 아울렛을 운영 중인 현대백화점은 상반기 씨티아울렛 가든파이점을 오픈하고, 내년 이후로 대전과 남양주에 프리미엄아울렛도 순차적으로 오픈할 계획이다. 2019년 동탄에도 현대씨티아울렛 출점을 계획 중이다. 대전과 남양주에 들어설 프리미엄아울렛의 총 투자규모는 각각 2630억원, 3347억원으로 6000억원에 달한다.

신세계는 여주 파주 부산 3개 아울렛을 갖고 있다. 2007년 설립된 국내 최초의 교외형 프리미엄 아울렛인 여주는 2015년 대대적인 리뉴얼을 하기도 했다. 오는 4월에는 4번째 아울렛 시흥 프리미엄 아울렛도 오픈한다. 스페인 컨셉의 이국적인 경관과 차별화된 브랜드 구성, 한층 강화된 체험형 컨텐츠 및 여가시설을 갖춘 복합 쇼핑 리조트 컨셉이다.

[뉴스핌 Newspim] 이에라 기자 (ERA@newspim.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