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144074 0092017021736144074 04 5.15.16-RELEASE 9 뉴시스 36080454

김정남 암살 여성 2명, 오늘 새벽 공항서 현장검증

글자크기
뉴시스

김정남 암살 두번째 여성용의자를 이송하는 사진


뉴시스

김정남 말레이시아서 피살


용의자 일당, 범행 전날 공항서 사전답사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북한 노동당 위원장 김정은의 이복형인 김정남을 살해한 여성 용의자 2명에 대한 현장 검증이 17일 새벽 실시됐다고 일본 후지TV가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김정남 살해의 실행범인 '도안 티 흐엉(28)'과 '시티 아이샤(25)'는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이날 오전 1시부터 1시간30분 동안 진행한 현장검증에 참여했다.

100명 가까운 무장경찰의 삼엄한 경계와 호위 속에서 사건 현장에 도착한 두 용의자는 공항 출발 카운터 주변을 이동하며 당시 자신들의 거동과 상황을 재현하고 확인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김정남이 피습을 당한 후 이상을 호소한 출발 카운터 주위를 중점적으로 조사하는 동안 다른 사람이 접근하는 것을 막았다.

무장경찰의 제지로 여성 용의자들의 표정이 어땠는지는 자세히 볼 수 없었다고 후지TV는 전했다.

24시간 문을 여는 국제공항이기 때문에 현장검증이 진행되는 동안 많은 여행객이 있었으며 심야에 경찰이 대규모로 이동하자 놀라는 장면이 속출했다.

또한 후지TV는 김정남이 암살당하기 전날인 12일 쿠알라루품르 공항의 현장 근처를 여성 용의자들을 포함한 남녀 6명이 액체 스프레이를 들고 걸어가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고 전했다.

방송은 현지 수사당국은 사건에 연루한 이들 6명이 범행에 앞서 사전답사에 나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말레이시아 당국이 김정남 시신에 대한 부검과 사인 규명 등 필요한 절차를 모두 끝낼 방침이라고 언명함에 따라 실제 시체 인계에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 같다고 중국어 신문 동방일보(東方日報) 등은 관측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필요한 검사를 마치고서 (북한)대사관을 통해 김정남 유족에 시신을 넘기겠다는 의향을 표명한 바 있다.

yjjs@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