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138641 0242017021736138641 02 0201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0 popular

[동네방네]용산구,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본격 추진

글자크기

7월까지 16개 동 주민센터에 1개팀씩 증설…사회복지 공무원 등 70여명 신규채용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용산구가 올해부터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찾동) 서비스를 본격 추진한다.

용산구는 17일 “찾동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분야별 협력체계를 구축한다”고 설명했다. 찾동은 동주민센터를 거점으로 주민들에게 찾아가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주민 중심의 마을공동체 조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최근 주민생활지원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찾동 추진단을 구성한 용산구는 행정, 마을, 복지·여성, 건강의 4개 분과의 18명이 찾동 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자리잡을 때까지 비상설 조직으로 추진단을 운영할 계획이다.

조성삼 용산구 주민생활지원국장은 “구 특성을 반영한 사업추진 방향을 설정하고 각종 콘텐츠를 개발할 예정”이라며 “다른 구 사례를 참고해 사업 실행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도 사전 조치한다”고 설명했다.

구는 7월 1일부터 시행되는 이번 사업을 위해 16개 동 주민센터에 1개팀씩을 증설하고 마을·복지·건강 업무를 담당할 전문 인력을 동별 4~7명씩 확충한다.

현재 서울시가 채용을 진행 중인 사회복지직 공무원 가운데 6월 중 신규 직원 50명을 구에 배치할 예정이다. 마을사업전문가(2명)와 방문간호사(19명)는 구에서 직접 채용한다. 내달 계획을 수립해 서류접수와 면접을 거쳐 5월 중 합격자를 발표한다.

동 청사 공간도 개선한다. 이달 중 동별 건축가를 선정하고 4월까지 주민 의견 수렴과 설계를 진행한다. 직원 업무 공간 외 주민 공유 공간을 만들어 마을공동체가 활성화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한다. 공사는 5월에 발주해 6월까지 마무리 짓는다. 7월에 구민이 함께하는 청사 준공식을 가질 예정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찾동 추진단 구성에 이어 구민이 참여하는 추진운영위원회, 추진지원단도 순차적으로 구성할 것”이라며 “조직 개편과 청사 리모델링, 찾아가는 복지 등 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역 주민들과 적극 소통하겠다”고 전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