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5571161 0102017011835571161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용산구 어린이집 5곳 중 1곳은 국공립 만든다

글자크기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서울 자치구마다 보육시설 확충에 열중하는 가운데 용산구가 올해 국공립어린이집을 ‘역대급’으로 늘린다.

서울신문
구는 원효1·2동과 한남동, 효창동, 이촌동 등에 국공립어린이집 5곳을 새로 지어 올해 안에 문을 열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지금까지 매년 1~2곳을 늘려 오던 것과 비교하면 확충 규모가 크다. 국공립어린이집은 민간어린이집과 비교해 보육의 질이 좋다는 인식이 형성돼 있어 학부모들이 선호한다.

구는 다양한 방법을 통해 어린이집을 조성한다. 원효2동 어린이집은 기존 민간 어린이집을 사들여 국공립으로 전환한다. 오는 5월 공사를 마치고 6월 개원할 예정이며 보육인원은 40명이다. 한남동 어린이집은 공원부지 일부를 활용해 짓는다. LG복지재단과 협약해 건축 지원을 약속받아 16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보육인원은 90명으로 10월 문을 연다. 이 밖에 원효1동 어린이집은 옛 원효로 구청사 제2별관을 리모델링해 만든다. 효창동 어린이집은 효창푸르지오아파트 관리동을 개조해 조성한다.

구는 지난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성심여고 내 빈 공간을 활용해 구립어린이집을 조성하며 국공립어린이집을 늘려 왔다. 올해 어린이집 5곳이 늘어나면 지역 내 국공립어린이집은 모두 27곳이 된다. 구는 내년까지 국공립어린이집이 동별로 2개 이상 되도록 늘릴 계획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올해 5곳 확충으로 지역 내 전체 어린이집 중 국공립 비율은 20% 정도로 오른다”며 “보육의 질이 삶의 만족도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큰 만큼 여건이 되는 대로 계속 늘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