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5445363 0862017011235445363 07 5.15.14-RELEASE 86 톱스타뉴스 0

[현장리포트] ‘더 킹’ 류준열, “조인성 친구역, 부담감 없었다면 거짓말”

글자크기
[톱스타뉴스 노한솔 기자]‘더 킹’ 류준열과 조인성이 친구로 분했다. 두 사람의 케미는 어땠을까.

12일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더킹’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더 킹’은 무소불위 권력을 쥐고 폼나게 살고 싶었던 태수(조인성)가 대한민국을 입맛대로 좌지우지하는 권력의 설계자 한강식(정우성)을 만나 세상의 왕으로 올라서기 위해 펼치는 이야기다.

‘더 킹’에서는 한국 영화계에서 인정받는 배우 조인성, 정우성, 배성우, 류준열 등이 합류하며 시너지를 선보였다. 다영한 장르 안이서 100% 자신의 기량을 펼친 그들이 이번 영화에서 또 어떤 케미를 발산할지에 대해 사람들의 시선이 끊이지 않고 있다.

톱스타뉴스

"‘더 킹’ 류준열 / 톱스타뉴스 조슬기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류준열은 친구 역으로 나오는 조인성에 대해 “아무래도 나이차이가 있기 때문에 부담감이 없었던 건 아니다”라며 “외적인 부분에선 선배가 많이 동안이다. 큰 부담 없어도 되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어떻게 잘 묻어나느냐 고민을 많이 했다. 형과 동생이기 전에 후배와 선배의 관계가 해소되는 게 관건이겠다 했다”라며 “다행히 잘 이해해주셨다. 현장에서 되게 편하게 해주셨다”라며 조인성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그는 “영화 중간에 두일이과 태수의 장면에서 굉장히 뿌듯해하시면서 어깨를 두드려주셨다”라며 “영화를 찍으면서 잘 표현이 됐다고 생각이 되서 안도감이 됐고 이에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라고 웃음을 지었다.

한편, 영화 ‘더 킹’은 오는 18일 개봉된다.

노한솔 기자: reporter@topstarnews.co.kr / 취재 및 보도 Reporter@TopStarNews.co.kr
Copyright ⓒ 톱스타뉴스(www.TopStarNews.Net)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