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5445268 0862017011235445268 07 0703001 5.16.13-RELEASE 86 톱스타뉴스 0

[현장리포트] ‘더 킹’ 정우성, “하도경-한강식 모두 매력적인 캐릭터”

글자크기
[톱스타뉴스 노한솔 기자]‘아수라’와 ‘더 킹’, 하도경과 한강식, 정우성에게 두 캐릭터는 어떤 의미일까.

12일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더킹’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더 킹’은 무소불위 권력을 쥐고 폼나게 살고 싶었던 태수(조인성)가 대한민국을 입맛대로 좌지우지하는 권력의 설계자 한강식(정우성)을 만나 세상의 왕으로 올라서기 위해 펼치는 이야기다.

‘더 킹’에서는 한국 영화계에서 인정받는 배우 조인성, 정우성, 배성우, 류준열 등이 합류하며 시너지를 선보였다. 다영한 장르 안이서 100% 자신의 기량을 펼친 그들이 이번 영화에서 또 어떤 케미를 발산할지에 대해 사람들의 시선이 끊이지 않고 있다.

톱스타뉴스

"‘더 킹’ 정우성 / 톱스타뉴스 조슬기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정우성은 ‘어수라’ 하도경과 ‘더 킹’ 한강식 중 어떤 캐릭터가 더 매력있냐는 질문에 “캐릭터에 외피에 형상이 존엄성을 규정짓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배우로서는 두 캐릭터 다 매력 있다”라며 “한강식 같은 경우에는 나중에 보고 비웃을 수 있을 정도로하려 했다. 아수라의 하도경 같은 경우에는 한도경이 가지고 있는 것과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끝으로 그는 “어떤 게 더 재미있다보다는 캐릭터 본질의 양심 이런 걸 투영해서 잘 전달하고자 하는 게 매력적인 것 같다”고 답하며 애정을 보였다.

한편, 영화 ‘더 킹’은 오는 18일 개봉된다.

노한솔 기자: reporter@topstarnews.co.kr / 취재 및 보도 Reporter@TopStarNews.co.kr
Copyright ⓒ 톱스타뉴스(www.TopStarNews.Net)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