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5424949 0032017011235424949 03 0301001 5.17.1-RELEASE 3 연합뉴스 0

경기 안성천 야생조류 분변서 또 H5N8형 AI 검출

글자크기
연합뉴스


[안성시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진정 국면으로 접어든 가운데, 전국에 창궐한 H5N6형이 아닌 다른 유형의 AI 바이러스가 또 검출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도 안성시 안성천에서 채취된 야생조류의 분변 시료를 정밀 검사한 결과, H5N8형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2일 밝혔다.

이 바이러스 유형은 전국에 확산한 H5N6형 바이러스와는 다른 H5N8형이다. 올겨울 들어 이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은 두번째다.

연합뉴스


경기도 안성시가 조류인플루엔자(AI) 차단을 위해 철새 서식지인 안성천과 조령천 산책로를 통제했다고 지난해 12월 15일 전했다. [안성시청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료 채취장소도 지난번 채취장소와 직선거리로 약 700m 떨어진 인근 지역이라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농식품부는 이번에 검출된 바이러스의 출처를 파악하기 위해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다만 지난달 안성천에서 검출된 H5N8형이 과거 2014~2015년 바이러스와 유형은 같지만 유전자 조합은 일부 달랐던 점을 고려하면, 이번에 검출된 H5N8형도 올겨울 한반도에 들어온 철새를 통해 새로 유입된 바이러스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농식품부는 AI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바이러스가 채취된 지점을 중심으로 반경 10㎞ 이내(79호, 110만 마리) 지역을 방역대로 설정하고, 해당 방역대 내 가금류 농가에 대한 이동제한, 예찰 등 방역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